병원선 대체 건조 설계용역 현장 중간보고회 개최
상태바
병원선 대체 건조 설계용역 현장 중간보고회 개최
  • 조성우
  • 승인 2021.05.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선 건조 위해 120여억원 투입, 올해 하반기 착공 내년 말 준공 목표
▲ 병원선 대체 건조 설계용역 현장 중간보고회 개최

[충청메시지] 충남도는 13일 보령시 대천항 관공선 부두 병원선에서 ‘노후 병원선 충남501호의 대체 건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김석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을 비롯해 선박 각 부 설계 관련 담당자 및 관계공무원 등 이 참석해 그동안 추진사항과 향후 계획에 대한 설명, 질의 답변시간 순으로 진행됐다.

설계용역을 담당하는 극동선박설계는 지난 1월 8일 착수보고회, 3월 12일 주요장비선정위원회 및 3월 31일 1차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한 기본 및 실시설계 관련 수정 사항 및 일정과 관련한 설명을 했다.

이날 참석한 관계공무원들은 신규 병원선의 감항성, 복원성, 소방안전, 선박의 세부적인 자재·제원 등에 대한 의견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도는 병원선 건조를 위해 120여억원을 투입, 올해 하반기 착공해 내년 말 준공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극동선박설계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연내 8월 중 각종 인증 절차를 포함한 300톤급 병원선 설계용역 완수 계획을 밝혔다.

김석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이번 현장 중간보고회에서 선박 설계 담당자 및 선박 운영 실무진 분들이 제시한 의견을 병원선 설계 용역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향후 20년 도서주민 진료사업 최전선에 투입될 병원선 관련 최적·최선의 청사진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함께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