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환 충남도의원 “충남 남부권 공공의료기관 유치 절실”
상태바
오인환 충남도의원 “충남 남부권 공공의료기관 유치 절실”
  • 조성우
  • 승인 2021.09.1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31회 임시회 5분발언 통해 충남 남부권 공공의료기관 유치 촉구
오인환 의원
오인환 의원

[충청메시지] 충남도의회 오인환 의원은 14일 제331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도내 남부권 공공의료기관의 필요성에 대해 주장했다.

오 의원은 “최근 보건의료노조의 파업 예고를 통한 9월 2일 보건복지부와의 합의문을 보면 공공병원 확충·강화를 목적으로 지역주민의 강한 공공병원 설립 요청이 있는 경우 지방자치단체, 재정당국 등과 논의를 거쳐 추진한다고 명시했다”며 “따라서 현 시점이 충남 남부권 공공의료기관 유치에 적기라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가 운영 중인 4개의 의료원 중 3개가 충남 북부권에 위치하고 있으며 1개소가 남부권인 공주에 있지만 도의 최남단 지역인 논산과 금산과 같은 지역까지 수용하기엔 거리상으로 불가한 실정”이라며 “논산시와 금산군의 60세 이상 인구 비율은 각 37.3%, 38.9%로 타 시도에 비해 높아 공공의료기관의 유치가 절실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공공의료기관의 설립 목적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고 비교적 경제적인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속히 남부권 도민들이 다른 지역과 같이 공공의료기관 인프라 속에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