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했던 사비백제의 왕도 복원을 위한 발굴사업 본격화
상태바
찬란했던 사비백제의 왕도 복원을 위한 발굴사업 본격화
  • 충청메시지 조성우 기자
  • 승인 2018.04.25 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 관북리 및 쌍북리 지역 토지보상을 위한 주민설명회 가져

부여군은 사비왕궁터로 추정되는 사적 제428호 부여관북리 유적지구와 쌍북리 일대 발굴사업을 위해 토지보상을 실시한다.

백제왕도 복원 조감도

토지보상 주요지역은 신진마트에서 부여도서관까지 약 22필지와 부여도서관, 부여여고, 쌍북리 주변으로 주민들과 소통과 합의로 2020년까지 토지보상을 완료할 예정이다.

부여군은 관북리 유적 토지보상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3월 19일 관북리 주민들을 대상으로 토지보상 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그동안의 진행상황과 추진방향을 설명했다.

특히 토지보상 문제로 민감할 수밖에 없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향후 사업과정에 반영하고, 투명하고 신속한 소통기회를 마련해 민원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앞으로 쌍북리 지역 주민대상 설명회 개최는 물론 주민이주대책 마련, 한국토지주택(LH)공사와 함께 토지비축사업 추진으로 그동안 특별보존지구로 지정되어 보수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어려움을 겪은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을 적극적으로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쌍북리 지역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부여도서관과 부여여고 이전을 위해 충청남도 교육청과 협약을 체결해 이전대상지 선정 및 예산확보 등 업무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토지비축사업은 부여군이 한국토지주택(LH)공사 토지은행에서 돈을 빌려 일시에 자금을 투입해 토지를 사들이고 이 비용을 단계적으로 갚아나가는 사업이다.

부여군 관계자는 “찬란했던 백제왕도를 찾는 부여군 숙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토지소유자 및 관계인의 많은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