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벼농사 현장지도 강화
상태바
부여군, 벼농사 현장지도 강화
  • 조성우
  • 승인 2021.04.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벼 종자 소독으로 종자감염병 예방 지도
▲ 부여군, 벼농사 현장지도 강화

[충청메시지] 부여군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벼농사가 시작됨에 따라 지난 16일부터 벼 종자 소독과 못자리 설치 중점지도 기간을 정해 현장지도를 집중 강화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국립종자원 보급종 공급체계가 변경되어 부여군의 보급종자 40%가량이 미소독 종자로 보급됐고 내년부터는 모든 종자가 미소독 종자로 보급됨에 따라 종자 전염병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종자소독법 중 온탕소독법은 60℃의 물에 말려둔 볍씨를 10분 동안 담갔다 꺼내 바로 식혀주면 된다.

종자·물의 비율과 온도 조건만 제대로 지키면 벼 키다리병 발생을 90% 이상 방제할 수 있다.

온탕소독까지 마친 볍씨는 적용 약제별 희석배수에 맞게 희석해 30℃ 온도로 맞춰 48시간 동안 담가두면 효과를 볼 수 있고 해마다 같은 계통의 약제를 사용하면 내성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2~3년 주기로 바꿔주는 것이 좋다.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벼 보급종은 미소독종자로 공급되므로 종자소독의 중요성 인식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과 현장기술지원을 강화할 것이며 적기에 모내기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현장 지도를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