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정안면 시작으로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 마당’ 진행
상태바
김정섭 공주시장, 정안면 시작으로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 마당’ 진행
  • 조성우
  • 승인 2019.07.05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주도형 대화의 마당으로 변화 시도 ‘호평’

김정섭 공주시장이 하반기 읍면동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에 돌입한 가운데 4일 오전 첫 대상지로 정안면을 방문해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화마당은 김 시장을 비롯한 국장단과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정안면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김정섭 공주시장

취임 후 3번째 읍면동 방문에 나선 김 시장은 “시정과 면정의 시작을 시민으로부터 하려 한다”며, “주민에게 권한을 점차 이양해 실질적인 주민자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용호 정안면장 

특히, “공주시가 처음으로 실시한 읍면장 시민추천제 대상지인 정안면이 16개 읍면동의 모범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정안의 장점과 특색을 잘 살리기 위한 사업을 적극 개발해 살기 좋은 정안 만들기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격적인 대화의 시간에서 일부 주민들은 한 업체가 추진 중인 내문리 일대 채석장 개발에 대해 반대의사를 표하고, 시 차원에서 적극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지난 1월 정안면 방문 당시 현장을 방문했던 김 시장은 “주민들이 걱정하시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며, “현재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인데, 앞으로 주민들의 의견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민들은 △정안천 살리기 사업 △하수종말처리장 건립 △농기계 임대사업 탄력적 운영 △유해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방지대책 △청소년 이용 쉼터 건립 등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시와 정안면의 발전을 위한 좋은 의견들을 적극 검토해 꼭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민선 7기 시정에 적극적인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하반기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은 기존의 형식과 진행방식에서 탈피해 참여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김영진 정안면 이장단협의회장이 직접 대화마당을 이끌어가도록 하는 등 시민주도형 대화로 진행됐으며, 주민자치프로그램 공연이 사전 여는 공연으로 펼쳐져 이목을 끌기도 했다.

또한, 지난 1월 방문 당시 건의된 26건의 지역민 요구사항 중 80% 이상이 진행 중이라며 처리결과를 자세히 설명하는 시간도 마련해 시민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음 순방일정은 △5일 사곡면, 우성면 △8일 의당면, 중학동 △9일 반포면, 웅진동 △11일 계룡면, 금학동 △12일 탄천면, 옥룡동 △15일 월송동, 이인면 △16일 유구읍, 신관동 순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