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의 아픈 흔적 ‘애기섬’, 창작발레로 찾아오다.
상태바
여순사건의 아픈 흔적 ‘애기섬’, 창작발레로 찾아오다.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11.1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4일(토) 오후 5시 공주문예회관 대공연장

공주문예회관의 ‘방방곡곡 문화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세 번째 공연으로 창작발레 ‘애기섬’이 12월 4일(토) 오후 5시에 공주문예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앞서 공주문예회관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에서 주최하는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를 지원받았으며, 연극 ‘수상한 집주인’과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를 관객의 호응 속에 성공리에 마친 바 있다.

창작발레 ‘애기섬’은 해방 이후 극도로 불안한 좌와 우의 이념적 갈등 속에서 1984년 여수, 순천을 중심으로 발생한 여순사건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아직도 치유되지 않은 채 아픈 흔적으로 남아있는 당시의 이야기를 창작발레로 표현한 작품이다.

김하정 감독의 안무에 국립발레단 주역 출신의 발레리노 윤전일, 현대무용계 스타 안남근, 발레리나 염하정, 김유리 등이 주역을 맡아 역동적인 안무와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킬 예정이다.

나라발레씨어터는 발레 문화예술의 인프라가 미약한 전남 지역에 발레 문화예술 저변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발족된 단체로 다양한 지역성을 가진 소재의 작품을 창작해 선보이고 있다.

한편, 이 공연은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을 축소하여 좌석 간 거리를 띄워 운영한다. 공연 당일에도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안심콜이나 전자출입명부(QR코드) 입력 후 입장하는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공연은 60분 예정이며 전석초대로 공주문예회관 홈페이지(www. gongju.go.kr/acc/)에서 예매할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입장 가능하며 공연문의는 공주문예회관 공연기획팀(041-852-0858)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