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수급 빨간불…‘긴급수혈’ 팔 걷었다
상태바
혈액수급 빨간불…‘긴급수혈’ 팔 걷었다
  • 조성우
  • 승인 2021.01.1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서 헌혈행사…양승조 지사 등 공직자들 ‘따끔한 나눔’ 앞장
▲ 혈액수급 빨간불…‘긴급수혈’ 팔 걷었다

[충청메시지] 코로나19에 따른 헌혈 기피로 혈액 수급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충남도 공직자들이 ‘따끔한 나눔’에 앞장서고 나섰다.

도는 12일 도청 광장인 백제몰에서 헌혈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헌혈 행사는 지난달 충남·대전·세종 지역 45개 단체 4080명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헌혈 약속을 취소하며 혈액 보유량이 급감함에 따라 마련했다.

지난 6일 기준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이 보유한 혈액은 지역 내에서 4.6일간 공급할 수 있는 양에 불과하다.

도는 이날 대전·세종·충남혈액원과 함께 헌혈버스를 투입,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청 직원들이 헌혈에 동참 할 수 있도록 했다.

양 지사는 “혈액난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이 절실하다”며 천안과 아산, 공주에 위치한 헌혈의 집 등을 활용해 헌혈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