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고품질 버섯 생산…환기 필수
상태바
겨울철 고품질 버섯 생산…환기 필수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01.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배사 이산화탄소 농도 0.1∼0.3% 및 습도 80∼90% 유지해야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겨울철 고품질 버섯 생산을 위해선 적절한 수분 보충과 환기 관리 등이 필수요건이라며 버섯재배 농가의 주의를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버섯재배사의 습도와 환기 불량으로 스트로마, 항아리버섯, 물버섯 등의 기형버섯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실제 버섯 재배농가는 재배사 문을 닫아 생육온도를 맞추고 있는데, 이로 인해 내부 이산화탄소 농도가 상승, 생육이 억제되거나 기형 버섯으로 자라고 있다.

특히 실내 환기불량과 밤낮의 기온 차에 의해 건조되거나 과습이 반복돼 균덩이 뭉침 현상(스트로마) 및 물 버섯이 발생하고 있다. 물버섯의 발생은 60% 이하 배지 수분량과 복토의 높은 수분 조건에서 자주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기형버섯 및 갈라짐 현상, 인편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재배사 내부의 습도 및 환기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환기 방법은 외기 온도가 높은 오후 1시부터 2시 사이에 조금씩 자주 하고, 찬 공기가 버섯에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하면 된다. 또한 밤낮 기온 차에 의한 건조 및 과습 조건이 되지 않도록 적절한 습도관리를 해줘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김용균 버섯팀장은 “겨울철 정상적인 생육을 위해서는 재배사 이산화탄소 농도를 0.1~0.3% 정도 유지해야 한다”며 “실내 습도 역시 80∼90%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