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장 방문
상태바
충남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장 방문
  • 조성우
  • 승인 2020.10.15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금산지역 피해현장 찾아 진행상황 점검·재발방지 대책 주문
▲ 충남도의회 안건소위 도내 수해복구 현장 방문

[충청메시지]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가 항구적 폭우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올여름 집중호우로 복구 작업이 한창인 도내 수해 지역으로 달려갔다.

안건소위 소속 의원들은 15일 충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관계자들과 천안시 병천면 광기천 일원 수해복구 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천안을 비롯한 도내 아산과 금산, 예산 지역은 올해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큰 피해를 입어 정부로부터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광기천 지역에는 270억여 원의 예산이 투입돼 제방과 보, 교량 복구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위원들은 이튿날 금산군 포평지구·부리천 일원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예방 대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포평지구엔 81억원을 들여 배수펌프장과 배수로 정비, 부리천에는 77억원이 투입돼 제방 축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지정근 부위원장은 “지방하천의 경우 토사, 수풀 등 유지 관리에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큰 피해를 초래하게 된다”며 “복구와 함께 상시 점검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복만 의원은 “용담댐 집중방류로 금산군 제원면과 부리면 지역의 피해가 매우 컸다”며 추가 복구·예방 사업을 위한 정부와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계양 안건소위원장은 “올여름 집중호우로 도내 많은 피해가 발생한 만큼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예산을 파악하고자 직접 현장을 찾았다”며 “항상 현장에서 도민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중심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