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 취소 결정
상태바
부여군,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 취소 결정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0.05.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코로나19 방역기조 동참...축제 예산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부여서동연꽃축제추진위원회가 올해 7월 예정된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축제 관련예산은 대체 투입하여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부여서동연꽃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두 차례의 심도 있는 토의와 내부 논의를 거쳐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되는 추세에 있고, 정부의 생활방역 기조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현 상황에서 이상적이라고 판단하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부여서동연꽃축제는 매년 7월 무왕의 탄생설화가 전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정원인 부여 궁남지에서 천만송이 형형색색 연꽃을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여름철 대표 축제로서 올해로 18회째를 맞는다.

박정현 부여군수

박정현 부여군수는 “생활 속 거리두기와 코로나19 예방수칙 등을 준수하며 소규모 공연과 연꽃 관람 위주의 행사로 방향을 잡아 준비해 왔다”면서 “최근 이태원발 클럽 집단 감염과 부천 물류센터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 축제를 개최할 경우 밀접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 우려가 높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국가적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최우선이라 판단하여 위원회의 의견을 모아 불가피하게 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군 관계자는 “향후 연꽃 식생과 연지 관리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며, 축제는 취소되었지만 연꽃을 관람하는 방문객들의 편의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본 시설물 등은 기존대로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연꽃을 보러 궁남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