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굿뜨래페이, 출시 이후 누적결제 15만건 돌파
상태바
부여군 굿뜨래페이, 출시 이후 누적결제 15만건 돌파
  • 조성우
  • 승인 2020.03.13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여군 굿뜨래페이, 출시 이후 누적결제 15만건 돌파

[충청메시지] 연초부터 불어닥친 코로나19이 한파 속에서 부여군 지역화폐 굿뜨래페이의 기세가 매섭다.

굿뜨래페이는 2019년 12월 16일에 국내 최초로 자체개발한 시스템을 통해 정책발행된 농민수당을 결합한 91억으로 출발해 현재 모두 131억이 발행 및 충전되어 활발히 유통 중이다.

부여군 지역 내에서 1,500개가 넘는 가맹점이 자연 발생됐고 인구의 28%에 이르는 19,000여명이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누적 결제 건수는 150,000건을 돌파했다. 굿뜨래페이 출시 이후, 부여군 전체 인구 중 1인당 2.3건씩 사용한 셈이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주민들의 참여다.

관 주도의 정책발행으로 초기 정착을 했다면, 이후 일반 주민들의 자발적 사용과 참여로 인한 구매도 47억에 달하고 있다. 관과 민이 함께 만들고 있는 것이다.

‘부여군은 대체로 백제로부터 내려오는 공동체 정체성이 강한데, 그 가치가 굿뜨래페이로 드러나고 있는 것 같다’라는 세간의 평이 현 상황을 잘 보여준다.

굿뜨래페이는 지역화폐 분야에서 파괴적 혁신을 낳고 있다. 파괴적 혁신은 기존 지역화폐 틀을 넘어서 새로운 프레임과 가치를 지향했기 때문에 가능하다.

다른 지역화폐는 1회성에 그치는 데 반해, 굿뜨래페이는 순환형이므로 즉시 지출해야 하는 재정부담이 적다.

인센티브를 제공해도 그게 굿뜨래페이로 순환되고 법정화폐로 바뀌어 나가지 않는 신뢰구조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주민들에게 일상적으로 익숙한 카드결제 방식을 모바일 결제와 함께 탑재했다.

타 시군은 비록 모바일 지역화폐를 도입했어도 카드방식이 없어서 고령화된 주민들에 대한 확장성이 약했다.

굿뜨래페이는 개발단계부터 이미 카드결제 방식을 도입해 고령층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카드방식이더라도 수수료가 없는 ZERO카드방식을 도입했다.

이미 부여군 주민들 사이에서는 굿뜨래페이를 모바일에 접촉해 결제하는 방식이 일상화됐다.

정책발행과 사회적 합의를 통한 참여, 그리고 주민들이 결제습관을 고려한 결제방식 채택 및 순환형 공동체 가치 구현으로 굿뜨래페이는 파괴적 혁신을 넘어 주민들 삶 속에 빠르게 착근됐고 충청남도 2단계 균발사업에도 포함됐다.

박정현 부여군수
박정현 부여군수

박정현 부여군수는 “여러 전문가들과 담당부서가 함께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개발한 굿뜨래페이가 출시 이후 빠르게 지역 경제에 안착해서 다행”이며 “아산시 등 타 시군에서도 우리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를 벤치마킹하고 있어 외부 자금 유출을 방지하는 선순환 지역화폐 시스템을 여러 시군에서 도입한다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민생 경제를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