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위해 적극 나서
상태바
계룡시,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위해 적극 나서
  • 충청메시지
  • 승인 2019.11.2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 음식물폐비닐 전용수거함, RFID 종량기 보급 등 추진

계룡시는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하고 처리시설 부족으로 인한 처리비용 상승 등에 따른 경제적‧사회적 손실이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 및 안정적인 처리를 위한 정책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계룡시의 경우 연간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2017년 3천806톤, 2018년 3천841톤, 2019년 10월기준 3,187톤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으며, 관내 음식물류 폐기물 자체 처리시설이 없어 민간 폐기물처리업체에 처리를 대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최근 범국가적으로 유행 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음식물류 폐기물을 가축의 먹이로 직접 급여하는 행위 등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처리의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이다.

시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점과 심각성을 인식하고 계룡시 청정 환경을 유지할 수 있는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 억제 및 효율적‧안정적 처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단독주택과 달리 음식물류 폐기물을 공동 배출하는 공동주택의 경우 감량 효과가 낮아 관내 공동주택의 음식물 쓰레기 감량을 위한 노력에 집중한다.

공동주택은 음식물 쓰레기 공동배출로 세대별 쓰레기 배출량 확인이 어렵고, 음식물 이외의 이물질 등이 혼합되는 경우가 많아 폐기물 처리 시 수차례 분류, 제거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해 처리비용이 증가하는 문제로 이에 대한 해결방안이 필요했다.

이에 시는 먼저 관내 공동주택에 음식물폐비닐 전용수거함을 보급해 일회용 비닐봉지, 달걀껍데기, 양파껍질 등 음식물이 아닌 이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 초 관내 공동주택 1~2개소를 대상으로 세대별 배출량에 따라 수수료를 부과하는 RFID(무선인식) 방식의 종량기 30대를 시범 보급 한 후 감량 효과를 분석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RFID 종량기 보급으로 아파트 주민은 전 세대에서 배출된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비용을 세대별 균등부담이 아닌 배출량에 따라 수수료를 차등 부담하게 돼 세대별 음식물 쓰레기 감량 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를 배출 할 때 물기를 제거한 후 배출 ▲덜먹고 덜 버리기 ▲분리배출 등 쓰레기를 감량할 수 있는 생활 속 실천방법을 담은 홍보자료를 시민들에게 배포하고 캠페인,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홍보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 감량은 무엇보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기에 생활 속에서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생활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하며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