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연산대추축제, 가을의 멋과 정취를 따라 떠나는 대추여행!!!
상태바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가을의 멋과 정취를 따라 떠나는 대추여행!!!
  • 조성우 기자
  • 승인 2018.10.2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추가 좋다. 가을이 좋다. 연산이 좋다.” 주제로...연산전통시장 일원에서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연산전통시장 일원에서 제17회 연산대추축제의 막이 올랐다.

19일 17시, 황명선 시장, 김진호 의장, 신주현 경찰서장을 비롯한 시의원 등 내ㆍ외빈과 많은 관람객들이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개막식 행사를 가졌다.

황명선 논산시장

황명선시장은 축사를 통해 “대추가 좋다. 가을이 좋다. 연산이 좋다. 축제의 주제가 가슴에 와 닫는다”며 “연산하면 대추”라고 말했다.

연산대추

대추의 효능은 수분의 회복기능, 황산화 작용, 항암효과가 있으며 풍부한 철분과 칼슘을 가지고 있어 동의보감에 “대추는 그 성질이 평순하고 독이 없으며, 모든 약재를 조화시키고 비장, 위장의 기운을 길러주며, 오장을 도와주고 조화시켜 속을 편안하게 하고 혈맥을 잘 통하게 한다” 는 기록이 전해진다.

봉체조 공연

가을대추와 함께하는 연산에서 풍성한 공연 프로그램과 체험부스에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덤으로 얻으면서 고품질 대추를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하여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다.

돈암서원

또한 축제장 주변은 기호 유학의 산실이자 인문학의 성지인 돈암서원을 비롯해 계백장군유적지, 탑정호, 관촉사 등 관광명소가 있어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즐기며 가슴 따뜻한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개막 첫날부터 연산전통시장 주변에 많은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대추가 좋다. 가을이 좋다. 연산이 좋다.” 주제로 실시된 대추여행으로 연산대추의 집산지로써 명성과 브랜드를 확인하며 명품축제로 자리메김하고 있다.

 

[축제장 이모저모]

축제장 공연 프로그램
김진호 의장 축사
이무용 연산대추축제추진위원장
황산성 복원 퍼포먼스
황산성 복원 모금액 전달
황산성 복원 추진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