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나의 제안이 부여를 바꾼다”
상태바
부여군, “나의 제안이 부여를 바꾼다”
  • 충청메시지 조성우 기자
  • 승인 2018.04.2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공무원 창의제안 발표대회 개최... 직급별, 주제별 자유제안 경쟁

부여가 군정 혁신과제 발굴에 적극적이다. 지난 25일 여성문화회관 대강당에서 2018 공무원 창의제안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제안은 부서장 '퇴직전 이것만은 바꿔보고 싶다', 6~7급 '4차산업혁명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8~9급별 '부여에는 왜 이런게 없지' 등 3 그룹으로 나누어 주제별 자유제안을 공모했다.

공모결과 부서장 41건, 6~7급 79건, 8~9급 41건 등 총161건이 접수되었으며, 1차 서류심사로 20개 팀을 선발하고 열띤 경쟁을 벌여 2차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순위를 결정했다.

이날 발표대회에는 한영배 부군수를 비롯한 8명의 심사위원과 발표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급격하는 변화하는 사회에 대응하며 지역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 등을 가지고 토론이 이루어지며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발표심사는 실현가능성, 창의성, 효과성, 계속성, 적용범위 등 5개 항목을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8~9급에서 △1위는 부여-규암 대단위 아파트 구역 순환 버스운행 △2위는 책에 날개 달아주기, '책날개' 사업, △3위는 눈도 즐겁고 안전도 책임지는 3D 횡단보도가 선정되었고, 6~7급에서 △1위는 여행자 발길 닿는 시민커뮤니티 文化廣場, 백마강 야시장 △2위는 러블리 부여 문화거리 조성 △3위는 가로등 활용 이색길 조성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부여농특산물 먹고 부여가자!’, ‘Healthy, Safety&Lovely Buyeo’, ‘농림신청서! 작성하지 말고 확인만 하세요’, ‘한 곳에서 즐겨라! 복합문화광장 조성’ 등의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빛났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무원 자유제안은 창의적인 정책개발과 모두가 함께 연구하는 조직 분위기 조성으로 군정발전과 행정혁신을 이끌어 나가게 될 것' 이라며 '향후에도 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하여 열린 혁신 정책을 선도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