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만남·소통·문화가 있는 전통시장 육성
상태바
부여군, 만남·소통·문화가 있는 전통시장 육성
  • 충청메시지 조성우 기자
  • 승인 2018.03.03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36억5천만원 투입

부여군(군수 이용우)은 전통시장을 만남과 소통, 문화가 있는 공간으로 재창출하여 전통시장과 주변상권이 동반성장하는 광역적 상생상권 구축에 나섰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추진되는 전통시장 육성사업은 부여에 있는 공설시장 4개소(부여, 은산, 홍산, 외산), 사설시장 1개소(중앙)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으로 상생상권 구축, 문화마케팅 공간 조성,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조성, 고객만족쇼핑 인프라 구축, 시장관리전문사업단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살펴보면 △시장과 주변상권 상인역량강화 지원, △커뮤니티 공간 및 문화시설 보완, △로컬푸드 직거래 장터 운영, △대형유통업체 대응 쇼핑인프라 개선, △상인만족시스템 운영 등 5개 분야로 총사업비 36억5천만원이 투입된다.

올해는 전문가 컨설팅 및 상인교육, 협동조합 구성, 인프라 개선 방안 확정, 시장과 주변상권 공동 마케팅, 저잣거리 조성, 할머니장터 운영, 우수시장과 상점가 교류 등 상인조직의 역량강화와 전통시장 체질개선에 나선다.

2019년에는 로컬푸드 매장·커뮤니티 공간·마트형 시설 등 인프라 개선 실시, 공설시장 전문관리사업단 운영, 은산·외산·홍산 시장 등 소규모 시설정비 등 시장의 하드웨어적인 구조 개선에 들어간다.

2020년에는 인프라 개선과 전통시장내 문화공간 조성 등을 마무리하여 볼거리, 먹거리, 살거리가 풍부한 전통시장으로 조성,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키고, 소상공인의 정주여건을 개선한다.

대형마트와 인터넷을 통한 소비가 급증하면서 소비자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상품과 가격, 편의시설이 부족한 전통시장은 설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고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부여군-상인조직-부여군상권활성화재단-시장관리사업단(전문가집단)이 협력관계를 맺고 안정적인 시장운영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전통시장의 경쟁력 강화는 말처럼 쉽지 않다. 먼저 시장의 기본 역할인 유통체계를 선진적으로 변화시키고, 문화와 역사를 가미해 차별화시킨다면 전통시장의 지속적인 성장동력이 생길 것으로 본다”며 “부여가 가진 여러 자원을 통합해 전통시장을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