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청양군, 배임 의혹 논란이 방송되기 까지
상태바
[기자수첩] 청양군, 배임 의혹 논란이 방송되기 까지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11.2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인찬 의원과 구기수 의원의 적극적인 의정활동 돋보여

지난 25일, 대전KBS와 대전MBC, 헬로 충남에서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관련 의혹에 대하여 현장취재를 실시했다.

나인찬 의원이 제276회 청양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10.13)에서 군정질문을 통해 청양군수의 업무상 배임의혹을 제기한 후 43일 만에 지방방송까지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처음에 가족문화센터 매입부지와 관련하여 문제가 있다는 소리는 들었지만 귀담아 듣지 않았고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했다.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과 관련하여 관심을 갖게 된 것은 구기수 의원의 전반기 의정보고서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구기수 의원 의정보고서

의정보고서 덕분에 나인찬 의원의 청양군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과 관련된 군정질문을 바로 이해할 수 있었고 이름도 없는 아주 작고 보잘 것 없는 인터넷 매체가 나비효과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충청메시지 기사로 인하여 청양군수가 긴급브리핑을 하였고 청양군의회가 행정사무조사특위를 구성하여 운영했으며 KBS와 MBC까지 취재하여 방송까지 했으니 청양군수가 비하했던 쓰레기 기자의 기사가 돌풍을 일으킨 셈이다.

구기수 의원(전반기 의장)과 나인찬 의원(현 부의장)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아무리 힘들어도 오직 군민만 바라보며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청양군의회 나인찬 의원과 구기수 의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군수는 나인찬 의원과 구기수 의원에게 군정을 운영하는데 딴지 걸고 발목 잡는다고 주장을 하지만 사실과 다르다. 의회의 기능은 집행부의 독주를 견제하고 균형을 맞추어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지방자치제도의 기본이다. 자신과 생각이 다른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군수를 군민들은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청양군의회가 비록 들러리 의회, 거수기 의회로 많은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미래를 향해 발전하기 위한 몸살이다. 도약을 위한 고통일 뿐이다. 필자는 진보적이고 민족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다.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보수와 진보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만 10년이상 지방의회에서 의사업무에 종사했던 필자도 나인찬 의원과 구기수 의원의 적극적인 의정활동에 진한 감동을 느껴본다.    

 

[대전MBC] 청양군 배임의혹, 정당한 행정집행

[대전KBS] 청양가족문화센터 논란, 특혜의혹 사실무근

[헬로 충남] 가족문화센터 논란...'의혹 없어' vs '특위 신뢰 못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