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상태바
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 조성우
  • 승인 2021.07.23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23일 당진 신평면 방문…제도 시행 상황 점검
▲ 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충청메시지] 양승조 충남지사는 23일 개방형 읍면동장제를 시행 중인 당진 신평면을 방문, 제도 시행 과정 점검 및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개방형 읍면동장제는 주민 주권 강화와 주민 참여 욕구 증대 등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주민 중심의 행정 구현을 위해 지난해 도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도는 같은 해 11월 시범 사업 대상지로 당진 신평면과 공주 중학동을 선정했으며 면접 및 주민 심사를 통해 최기환 씨와 전홍남 씨를 2년 임기의 개방형 면장, 동장으로 각각 선발했다.

최 면장은 ‘당진의 미래는 신평을 거점으로’의 비전으로 신평면 중장기 계획 수립 공공인프라 구축으로 정주 여건 개선 신평면 읍 승격을 목표로 신평면을 이끌고 있다.

이날 방문에서 양 지사는 최 면장으로부터 올해 신평면 주요 업무계획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어 조한규 신평면 주민자치회장으로부터 주민자치회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양 지사는 “2021년은 새로운 지방자치시대의 원년으로써 지방자치법의 전면 개정에 따라 지방행정이 한층 강화되고 주민자치권이 더욱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제도의 가장 기초 단위이자 기초정부이며 행정의 최일선이자 도민의 가장 중요한 생활 정부인 읍면동이 새로운 변화의 출발점”이라며 “읍면동이 성공해야 지방자치제도가 성공하고 읍면동이 발전해야 도가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