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모두 발 벗고 나서 기적처럼 만든 새 보금자리
상태바
이웃 모두 발 벗고 나서 기적처럼 만든 새 보금자리
  • 조성우
  • 승인 2021.07.2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로 전소된 집, 20일 만에 새집 마련되어 23일에 입주
▲ 이웃 모두 발 벗고 나서 기적처럼 만든 새 보금자리

[충청메시지] 지난 7월 3일 새벽 서산시 운산면에서 발생한 화재로 모친과 집을 모두 잃은 홀몸 장애인 A씨의 가정에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

서산소방서와 운산면행정복지센터 등 기관과 단체 그리고 이웃 주민들이 모두 발 벗고 나서 갈 곳이 없어 폭염 더위에도 비닐하우스에서 지내고 있던 A씨에게 화재 발생 20일 만에 새집을 마련해 주어 재기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A씨는 지난 3일 새벽 4시경 발생한 원인 모를 화재로 모시고 살던 모친은 미처 대피하지 못해 사망했고 집은 전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주변의 도움으로 모친의 장례는 치렀으나 당장 살집이 없어 구멍 난 비닐하우스에서 지낼 수밖에 없는 딱한 처지가 됐다.

더구나 A씨는 안면과 시각장애로 제대로 된 경제활동을 할 능력이 부족해 생활 형편이 매우 어려웠다.

화재조사 과정에서 이런 사정을 알게 된 도 소방본부는 재난피해 도민을 돕는 프로그램인 ‘가치가유 충남119’ 대상자로 선정해 새집을 마련해 주는 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대상자로 선정하기 위한 심의도 마치기 전에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

화재 직후 서산시 운산면행정복지센터는 이불세트 등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소실 주택의 잔해물과 폐기물을 모두 처리해 줬다.

시민안전보험금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여러 가지 행정절차도 신속히 처리해 줬다.

또한 서산소방서 의용소방대연합회와 소방행정발전위원회에서는 구호물품과 함께 냉장고와 세탁기 등 360만원 상당의 생활가전제품을 모두 마련해 주어 입주해서 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서산시자원봉사센터는 조립식 주택을 제공하고 재능기부를 통해 수도, 전기 등 시설을 설치해 주는 등 새집이 빨리 마련되어 생활하는데 모두가 너나없이 나선 것이다.

마을주민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00만원의 성금과 함께 쌀, 밑반찬 등 생필품을 아낌없이 지원했고 같은 마을 주민 최모씨는 100만원의 성금과 함께 당장 입을 옷가지도 제공했다.

모친을 화재로 잃은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살아갈 길이 막막했던 A씨는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새집이 금방 지어지고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생활할 수 있게 되어 고마운 마음을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조선호 도 소방본부장은 “작더라도 모두가 정성을 모으고 힘을 보태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줬다”며 “이웃의 아픔을 모른 척하지 않는 충청도의 속 깊은 정과 인심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준 감동적인 사례”고 말했다.

한편 소방본부 관계자는 입주 즉시 안전점검과 함께 자동확산소화기와 화재경보기 등 소방시설을 모두 설치해 주고 시설을 점검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로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