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서동요역사관광지 조성사업 1단계 완료
상태바
부여군, 서동요역사관광지 조성사업 1단계 완료
  • 충청메시지 조성우 기자
  • 승인 2018.01.1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렁다리(175m), 서동요수변둘레길(1.65km), 수변쉼터, 주차장, 등산로 개발(1.85km) 등 임시개통

부여군(군수 이용우)은 덕용저수지의 수려한 수변경관과 서동요테마파크를 연계하여 부여 남부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중심지로 개발하고 있는 ‘서동요역사관광지 조성’ 1단계 사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서동요역사관광지 조성사업 조감도

2013년부터 사업을 추진하여 부여군청소년수련원(지하1층, 지상3층 규모), 다목적 운동장, 짚라이더 등 체험활동 시설 건설, 출렁다리(175m), 서동요수변둘레길(1.65km), 수변쉼터, 주차장, 등산로 개발(1.85km) 등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해 종합휴양지로서의 면모를 갖춰 나가고 있다.

군은 지난해 연말 서동요 역사관광지 둘레길을 완공하고, 임시개통을 통해 안전성과 개선사항을 검토하여 3월 정식 개통식을 가질 예정이다.

청소년수련원

부여군청소년수련원의 경우 다양한 체험활동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대규모 수학여행단 유치는 물론 청소년 수련복합단지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7년 자체 숙박인원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단체투숙객은 18,511명이고, 일반투숙객은 13,363명으로 매년 겨울방학과 학기 시작으로 1월~3월까지 단체투숙객이 거의 없음에도 일반투숙객을 앞서고 있다.

또한 서동요테마파크장의 입장객 통계를 보면 2017년 일반입장객은 27,576명이며, 방송프로그램 촬영건수는 20건에 2,762명이 테마파크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서동요 역사관광지 둘레길 조성 1단계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덕용저수지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하면서 힐링과 건강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관광자원이 개발돼 종합관광휴양지로의 발전가능성을 높였다.

특히 서부여IC에서 멀지 않은 구룡면 죽교리에서 충화면 팔충리를 연결하는 지방도 723호 확포장공사를 진행되고 있어 교통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 확포장공사는 2019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33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현재 건설 중이다.

출렁다리

그리고 둘레길 최고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출렁다리를 지나 양화방면으로 500m만 가면 그림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송정 그림책 마을을 만나게 된다. 

어르신들이 대부분인 전형적인 농촌마을이지만 자신의 삶을 그림책으로 만들고, 직접 만든 차와 ‘할머니 도시락’을 판매하는 찻집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마을이야기를 들려주는 체험코스를 개발해 인기를 얻고 있다.

그 외에도 계백장군을 비롯한 8충신의 충의정신을 기리기 위한 팔충사와 759년(신라 경덕왕 18) 원효가 창건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오덕사 등 문화유적지도 자리하고 있어 주변 역사관광 자원도 풍부하다.

이용우 부여군수

이용우 부여군수는 “서동요역사관광지 조성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략적으로 사업을 재배치하는 과정을 거쳐 1단계 사업이 완료가 됐다”며 “앞으로 서동요역사관광지의 특색을 살린 관광콘텐츠 및 관광코스 개발로 경쟁력 있는 관광지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숙박 및 상가시설을 개발하는 2단계 사업을 위해 민간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