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근 충남도의원 “곳곳서 안전 신호등 빨간불”
상태바
지정근 충남도의원 “곳곳서 안전 신호등 빨간불”
  • 조성우
  • 승인 2021.06.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재·낚시어선 사망 여전…전통시장 전기화재 발생위험도 높아

[충청메시지]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은 15일 제329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도내 안전 위험 실태를 지적하고 개선대책을 주문했다.

지 의원은 이날 도정·교육행정질문을 통해 “지난해 충남의 산업재해 사망자수는 53명으로 전체 산재 사망비율 대비 전국 2위라는 불명예를 갖고 있다”며 “지난 2018년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가 현장에서 안타깝게 숨진 이후에도 지난해 9월 태안화력 협력업체와 계약한 화물차주가 세상을 떠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엔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사고 지난해에는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등 도내에서 화학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대부분 시설물이 20~30년 가까이 노후화된 만큼 화학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지 의원은 또 “낚시어선을 이용한 바다낚시 이용객 등 국내 낚시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사고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해양수산부의 해사안전시행계획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해양사고 인명피해는 587명, 이 중 93%가 전복·침몰, 충돌 등 안전사고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간에도 식별가능한 충돌방지표시판 설치, 운항속도 제한과 영업시간 조정 등 안전교육이 필요하다”며 “충돌경보 기능을 보유한 네비게이션 단말기와 휴대전화 앱 보급, 추락시 염분·수온을 감지해 추락자 위치를 자동 송출하는 ‘해로드 세이버’ 같은 최신 조난통신체계를 도입·교육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끝으로 지 의원은 “전통시장에서도 2017년 14건, 2018년 22건, 2019년 19건 등 화재 발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호스릴소화전 설치 확대, 노후 전기시설 교체, 초동대응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훈련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