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조선통신사 기록물’ 학술세미나 개최
상태바
공주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조선통신사 기록물’ 학술세미나 개최
  • 조성우
  • 승인 2021.05.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교 ‘신미통신일록’ 조명, 역사문화 콘텐츠 활용 방안 모색
▲ 공주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조선통신사 기록물’ 학술세미나 개최

[충청메시지] 공주시는 지난 12일 공주학연구원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조선통신사 김이교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학술세미나는 시가 주최하고 무령왕국제네트워크협의회와 조선시대통신사현창회 주관으로 열렸다.

손승철 강원대 명예교수의 기조 강연과 함께 함께 김이교의 관직 생활과 ‘신미통신일록’ 등 자료에 대한 분석 그리고 통신사 사행로와 이용된 선박, 통신사 콘텐츠의 활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이 발표됐다.

1811년 조선통신사의 정사로 일본을 다녀온 기록을 정리한 김이교의 ‘신미통신일록’은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소장 자료로서 2017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됐다.

지정된 조선통신사기록물은 한국과 일본에 있는 관련 자료 111건인데, 한국에서의 자료 소장처는 수도권과 부산 이외에는 공주시가 유일하다.

김정섭 시장은 “시는 김이교 자료 이외에도 ‘일동장유가’의 김인겸, ‘해사록’의 신유 등의 유물과 유적이 있다”며 “조선통신사 김이교에 대한 이해와 의의를 심화시켜 공주를 발전시키는 대표적 역사문화 콘텐츠의 하나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