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주요 민간투자유치 사업 돌파구 모색”
상태바
김정섭 공주시장, “주요 민간투자유치 사업 돌파구 모색”
  • 조성우
  • 승인 2021.05.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행정 통해 현안사업 마무리에 시정역량 집중해야”
▲ 김정섭 공주시장, “주요 민간투자유치 사업 돌파구 모색”

[충청메시지] 김정섭 공주시장이 민선7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각종 현안사업과 장기과제 해결을 위해 모든 시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10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회에서 “중장기 과제로 미뤄놨던 과제나 복합적인 이해관계에 얽혀있는 사업은 적극적으로 머리를 맞대고 풀어내지 않으면 장기 미제 과제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따라서 “특히 민간 투자를 유치해서 진행해야 하는 사업의 경우 적극 검토하고 필요시 현안사업으로 삼아서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특히 애터미 패밀리파크 리조트 신관동 옛 시외버스터미널 주상복합 개발 공동주택 건립에 따른 문화재심의 등 민간투자 사업 3건을 지목하고 전문적 역량과 창의적 분석을 더해 돌파구를 마련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도시의 개발과 문화재 보존 사이에는 적절한 타협과 균형이 필요하다며 보존할 가치가 있는 것은 철저하게 보존하면서 역사도시에 걸맞은 개발 계획을 수립, 개발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공직자들의 적극행정이 수반되어야 한다며 인센티브를 비롯해 적극행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과오 등은 면책하는 안전장치도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무수행 중 부득이한 사유로 발생하는 민·형사상 배상 책임을 시에서 일부 보상해 주는 ‘공직자 행정종합배상공제’의 배상 한도를 현실화할 필요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 시장은 “공직자들이 창의적이고 적극적으로 일한다면 중장기과제와 난제들을 하나씩 풀어갈 수 있으니 사명감을 갖고 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