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해안 비브리오패혈증균 첫 검출
상태바
충남 서해안 비브리오패혈증균 첫 검출
  • 조성우
  • 승인 2021.04.2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당진 한진포구 해수에서 균 분리
▲ 충남 서해안 비브리오패혈증균 첫 검출

[충청메시지]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충남 서해안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검출된 비브리오패혈증균은 12일 채수한 당진시 한진포구 해수에서 분리됐다.

이는 지난해 5월 27일 첫 검출보다 한 달가량 빨리 발견된 것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4월부터 서해안 6개 시군 12개 지점의 해수 및 갯벌을 대상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 감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불니피쿠스균에 의해 발병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으로 해수온도가 18도 이상 올라가는 5∼6월에 환자 발생이 시작,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이 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가 있는 사람이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피부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특히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보다는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 시 1∼2일 정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상처감염증, 원발성 패혈증을 유발하며 갑작스러운 오한과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피부병변 등이 동반된다.

치사율은 약 50%로 감염성 질환 중에서도 높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중요하다.

따라서 예방을 위해서 간 질환자 등 면역기능이 약화된 사람들은 해산물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서 먹는 것이 중요하다.

또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낚시나 해수욕을 삼가고 어패류는 가급적 5도 이하로 보관하고 날 생선을 요리한 칼, 도마 등에서 다른 음식물이 오염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최진하 원장은 “여름철 어패류 생식을 금하고 특히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은 예방수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며 “만약 의심 증상이 보이면 즉시 병·의원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비브리오 유행예측 사업의 조기 시행도 고려해 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