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상태바
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 조성우
  • 승인 2021.04.1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16일 공주 중학동 방문…제도 시행 상황 점검
▲ 개방형 읍면동장제 성공 정착 이끈다

[충청메시지]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6일 개방형 읍면동장제를 시행 중인 공주 중학동을 방문, 제도 시행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개방형 읍면동장제는 주민 주권 강화와 주민 참여 욕구 증대 등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주민 중심의 행정 구현을 위해 지난해 광역 최초로 도입했다.

도는 같은 해 11월 시범 사업 대상지로 공주 중학동과 당진 신평면을 선정했으며 면접 및 주민 심사를 통해 전홍남 씨와 최기환 씨를 2년 임기의 개방형 동장, 면장으로 각각 선발했다.

전 동장은 미래가 기대되는 중학동 골목이 아름다워 발길을 멈추는 중학동 축제가 있어 신바람나는 중학동 마을공동체가 협력하는 중학동 주민자치가 실현되는 중학동을 목표로 잡고 중학동을 이끌고 있다.

이날 방문에서 양 지사는 전 동장으로부터 올해 중학동 주요 업무계획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어 윤관종 중학동 주민자치회장으로부터 주민자치회 현황을 듣고 주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양 지사는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에 따라 지방행정이 한층 강화되고 주민자치권이 더욱 커지게 된 2021년은 새로운 지방자치시대의 원년”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지방자치 시대는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헌법정신으로부터 비롯된다”며 “주민의 주권은 강화돼야 하고 주민 참여는 활발해져야 하며 그 새로운 변화의 출발점은 바로 읍면동”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또 “근린생활자치와 풀뿌리 민주주의 최일선에서 다양한 이해관계와 갈등을 조정하는 가운데, 지역 주민의 참여를 이끌고 지도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보다 큰 사명감과 전문성이 요구된다”며 “민간으로부터 보다 큰 전문성을 가진 개방형 직위의 읍면동장제를 운영함으로써 기존 공무원 조직의 한계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중학동은 충남의 대표 모델로 사업 확산 여부가 중학동에 달려 있다”며 지원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