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유치원 학급편성 기준 조정
상태바
충남교육청, 유치원 학급편성 기준 조정
  • 조성우
  • 승인 2021.04.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연령의 학급당 원아 수 전국 최저 수준으로 감축
▲ 충청남도교육청

[충청메시지] 충남교육청은 유아교육 공공성 확대를 위해 2023년까지 모든 연령의 학급당 원아 수를 전국 최저 수준으로 감축하기로 했다.

만 3세 반은 현행 15명에서 14명으로 만 4세 반은 20명에서 18명으로 만 5세 반은 25명에서 20명으로 낮추는 등 평균 16.67명으로 유치원 학급편성 기준을 조정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존 사립유치원은 경영상의 어려움 등을 감안해 공립유치원 기준을 권장하되, 신설 또는 인가 변경 유치원은 공립유치원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다.

최근 감염병 확산으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근본 대책으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국회에는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담은 교육기본법 개정안,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이다.

이러한 시대의 흐름과 교육공동체의 목소리에 응답하기 위해 충남교육청이 유치원 교육환경부터 선제적으로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

김지철 교육감은 “국회에서 연구한 교사 대상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역이 가능한 학급당 학생 수 적정 수준은 ‘20명 이하’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언급하면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은 감염병 예방과 방역을 위해서 긴요한 조치이며 동시에 교육의 공공성과 국가적 책무성을 강화하고 공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교육감은 “충남교육청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함께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위한 법제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당장 교육청이 실천할 수 있는 유치원 교육환경부터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