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에 10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상태바
논산시,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에 10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 조성우
  • 승인 2021.04.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영농 지원 바우처’ 30일까지 신청·접수
▲ 논산시청

[충청메시지] 논산시가 코로나19로 농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100만원 상당의 영농 바우처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화훼 농가 겨울수박 농가 학교급식 납품 친환경 인증 농가 말 생산 농가 농촌체험휴양마을 중 2020년에 생산·운영한 실적이 있고 2019년에 비해 매출이 감소한 농가다.

오는 30일까지 온라인·모바일 누리집또는 농지 소재지 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되며 이후 농업경영체 등록·해당품목 경작 및 출하 여부 등 기본 자격요건과, 출하 실적 확인서·통장 거래 내역서 등 각종 매출 증빙자료를 심사해 지원 대상자를 확정한다.

단,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긴급고용안정지원급, 한시생계지원금 등 유사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은 농가는 중복수급이 불가하다.

지급 대상자로 선정될 경우 5월 14일부터 농·축협을 통해 10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받게 되며 9월 말까지 의료기관, 주유소, 의류·직물, 농업·공구 등 다양한 업종에서 사용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판로가 제한되고 매출이 감소하는 등 농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자격요건을 갖춘 농가들이 누락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