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나 의원 “충남체육회 종목단체 기탁금 제도 손질 필요”
상태바
김은나 의원 “충남체육회 종목단체 기탁금 제도 손질 필요”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03.3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28회 임시회 도정질문, 천차만별 회장선출 기탁금 기회불균등적 요소 지적
폐교재산 적극적 관리방안, 학교운동부지도자 채용방안 개선대책 필요 주장

충남도체육회 회원종목단체 회장선출 과정에서 기회불균등적 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기탁금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31일 제328회 임시회 도정·교육행정질문을 통해 “도체육회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과정의 기탁금 제도에 대한 개선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도체육회장 선출과 비슷한 수준인 최고 5000만 원의 과도한 기탁금을 납부하는 종목단체가 있는가 하면, 한 푼도 내지 않는 종목단체도 있어 진입장벽 불만 등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입후보자가 내는 기탁금의 경우 각 회원종목단체별 선거인단에서 결정토록 하고 있고 선거 때마다 유동적이어서 자칫 현직에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 선거가 될 수 있고 불합리한 선거로 인한 조직운영에 어려움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최소 상한선 기준만이라도 규정해야 한다”며 “충남체육 선진화와 혁신을 위해 도의회와 도, 도체육회 간 협업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와 함께 폐교재산의 새로운 관리방안과 학교운동부지도자 유치를 위한 유연한 채용방식 개선을 제안했다.

충남의 경우 학령인구감소로 2017년 165개였던 50명 이하 작은 학교가 올해 177개로 늘어 이에 따른 폐교재산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김 의원은 “폐교재산 활용촉진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활용을 위한 다양성이 확보된 만큼 야영장이나 캠핑장 등 교육가족의 복지기회를 제공할 새로운 폐교재산 관리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2019년 3월 1일 이후 정규직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학교운동부지도자 채용공고 방식이 정규직 전환 정책과 상반된 공고방식으로 인식되고 있고 우수지도자 유치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 개선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