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양 도의원 “충남 수소 산업 의지, 성과로 보여줘야”
상태바
이계양 도의원 “충남 수소 산업 의지, 성과로 보여줘야”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03.3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8회 임시회서 도정질문 통해 관련 공모사업 유치 실적 미진 지적
수소 분야 전담 연구센터·공공기관 유치 선도적 대응 요구

수소 산업의 중요성과 발전을 강조해 온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이 충남형 수소 육성전략의 현주소를 짚고 실질적 성과 창출을 위한 대책 마련을 재차 촉구했다.

이 의원은 31일 제32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가장 먼저 수소 산업 관련 정부 공모사업의 미진한 실적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충남도는 2040년까지 국내 수소 공급 30%를 점유하고 수도권과 중부권 수소 공급 거점 역할 수행을 목표로 ‘충남형 수소 경제 비전’을 선포했다”며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 사업 지정 등 가시적 성과도 있었지만 타 경쟁도시와 비교해 볼 때 상대적으로 미진한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발표된 2019년부터 최근까지 유치 결과를 보면 강원과 경남이 각각 5건, 울산과 경기가 3건씩 유치한 반면, 충남의 실적은 2건에 그쳤다.

특히 충남이 역점을 두고 추진한 국토교통부의 ‘수소 도시 시범사업’도 고배를 마셨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정부 공모사업 유치 성공사례를 볼 때 지역 유관기관과 연계 노력 부족, 설득논리 빈약 등이 원인으로 예측된다”며 향후 유치계획과 국비 확보를 위한 종합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수소 분야 전담 연구센터 설립과 관련 공공기관 유치에 대한 집행부 대응도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정부의 수소 산업진흥을 전담하는 민간·지자체·공공기관 연합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을 비수도권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울산과 전북 등이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충남은 추진단이 민관협의체 형태라는 이유로 소극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H2KOREA의 지방 이전이 현실화된다면 향후 설립될 수소산업진흥원 유치도 물 건너갈 것”이라며 “충남이 수소에너지 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선도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