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228개 지방정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할 것
상태바
전국228개 지방정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할 것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03.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LH사태 다시는 발생하지 말아야...발본색원하여 투명한 대한민국 만들 것”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은 31일 대전 서구청에서 개최된 ‘민선7기 제3차년도 제3차 공동회장단 회의’에서 “LH사태는 근면성실함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온 수많은 분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초래하고, 땀과 노력의 가치를 무색하게 만드는 심각한 문제”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 228개 지방정부가 함께 지혜를 모아 근본적인 대책마련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날 협의회는 최근 온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LH사태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는, ‘LH사태 자정 결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사회 각계에서 투기부정행위의 근절을 촉구하는 국민적 요청에 따라, 수 년간 지속된 부동산 투기를 대대적으로 발본색원하고, 근본적으로 투기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성명서는 이번 사태를 토지주택정책 수립 및 집행의 공정성 회복을 위한 계기로 삼고, 공직자는 물론 직계가족의 부동산 취득에 관한 신고제 및 허가제 시행, 투기근절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지방정부 차원의 제도개선, 지방정부 소속 공직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명선 대표회장은 “모든 선출직·공직자는 국민의 필요에 맞춰 국민에게 봉사하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청렴이야말로 가장 으뜸으로 갖춰야 할 덕목”이라며 “LH사태는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감은 물론 투명하고 공정하게 유지되어야 할 우리 사회의 질서를 무너뜨렸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전수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함은 물론 부동산 투기에 대응하기 위한 근본적인 투기방지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며 “누구도 패자가 되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