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칼럼] 오늘은 3·1혁명 102주년입니다
상태바
[김용택 칼럼] 오늘은 3·1혁명 102주년입니다
  • 김용택 참교육이야기
  • 승인 2021.03.01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민국 102년 3·1혁명기념일입니다. 3·1혁명 102주년을 맞았지만 아직도 제 1야당을 비롯해 수구언론과 학자들은 '건국절 논란'을 벌이고 있는가 하면 국립묘지에는 친일인사가 묻혀 있고 학교에서조차 일제 강점기시대 청산 못한 역사가 구석구석 남아 있습니다. 일제강점기 시절 희생당한 위안부를 비롯해 강제동원으로 피해를 입었던 분들에 대한 사과조차 받아내지 못하고 있는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3·1절’ 하면 유관순열사를 떠올리지만 3·1혁명은 서울을 비롯한 몇몇 도시에서 태국기를 흔들며 만세를 불렀던 그런 저항이 아니었습니다. 3․1혁명은 3월 1일부터 5월까지 전국 각지의 면소재지에 이르기까지 1500회가 넘는 만세시위가 있었습니다.

시위 참여자는 일제의 통계만으로도 200만 명이 넘었으니 당시 인구 1700만을 감안하면 온 나라가 태극기 물결로 넘쳤던 날이기도 합니다. 더구나 이 과정에 7500여명이 사망하고 1만6000여 명이 부상을 당하였으며 4만7000여 명이 체포되어 2만여 명이 수감된 세계역사상 그 유례를 찾기 힘든 대혁명이었습니다.

우리는 갑오농민혁명을 동학운동으로, 3․1혁명을 3․1운동으로 6월 항쟁을 6월 민주화운동으로 폄훼해 왔습니다. 광주민중항쟁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불러오다 1980년대부터 '광주민중항쟁' 또는 '광주항쟁'을 불리고 있습니다. 3·1운동이라고 해야 하는가, 아니면 3·1혁명으로 명명해야 옳은가? ‘혁명’과 ‘운동’은 다릅니다.

운동(運動)이란 ‘몸의 건강을 위하여 또는 어떤 시합에 나가기 위하여 하는 몸의 기능을 높이고 그리고 어떤 기술을 배우는 온갖 일’ 혹은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한 일’을 일컫는 말입니다. 이에 반해 혁명(革命)이란 ‘헌법의 범위를 벗어나서 국가의 기초, 사회의 제도, 경제의 조직을 근본적으로 고치는 일’입니다.

3·1절이 운동인가? 혁명인가? 동학농민전쟁 농민운동이며 6월 항쟁이 민주화운동인가요? "역사는 승리한 자의 기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차피 역사의 기록은 승리한 쪽의 입장에서 역사를 정리하기 때문이지요. 우리나라의 경우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 선생, 일본학자들이 역사를 가르치고 역사를 기록해 왔습니다.

왜곡되고 폄훼(貶毁)한 역사지요. 친일의 후예들, 10월 유신과 광주학살정권에 복무한 학자들이 민주적이고 객관적인 역사를 기록할까요? 이런 학자들에게 역사를 공부한 사람들이 뉴라이트요, 수많은 학자, 언론인, 교수들이 우리 국민들의 저항의식을 말살하거나 평가절하(平價切下)한 역사를 2세들에게 가르쳐 왔습니다.

이승만정부,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정권은 친일의 역사,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일본의 시각으로 우리역사를 학생들에게 가르쳐 왔습니다. 그들의 역사를 배운 사람이 누구입니까? 오늘날 뉴라이트학자와 국민의힘 그리고 수구언론이 바로 조선의 여성을 정신대로 가야한다고 독려하고 젊은이들에게 2차세계대전에 참여하기를 바라며 일왕에 충성을 맹세한 후예들이 바로 그들입니다.

그들이 이승만을 건국의 아버지요,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이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습니다. 우리헌법 전문에는 분명히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한글을 읽을 줄 아는 사람이라면 1919년 4월 11일 상해임시정부가 임시정부법령 제 1호로 발표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함’이라는 대한민국임시헌장에 부정하지 못할 것입니다. 1948년 8월 15일을 정부수립일이 아니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런데 이승만이 건국의 아버지요, 1948년 8월 15일이 건국절이라니 무슨 실성한 소리입니까? 이런 소리를 하는 자들은 5.18 기념재단이 발표한 공식적인 통계에도 1천명에 가까운 사망자를 비롯한 4,300명의 희생자를 낸 광주학살의 살인마를 “민주주의의 아버지는 내 남편”이라는 이순자의 망언과 다를게 무엇입니까?

3·1혁명이 없었다면 오늘의 건국 102주년이 있었을까요? 오늘은 모든 어제의 결과입니다. 어제가 없는 오늘이 존재할 수 없다는 얘기지요. 내가 생명을 부지하고 있는 것도, 오늘날 대한민국이 민주국가로서 당당하게 서 있는 것도, 국민의 주권과 민족문화를 지키며 살아 온 선조들의 피땀이 만든 결과가 아닐까요? 왜곡된 역사는 청산하여야 하고 빼앗긴 주권은 되찾아야 합니다. 3·1혁명 102주년을 맞아 이날을 기념하는 행사도 중요하지만 대한민국의 주인인 모든 국민이 헌법을 읽어 주권의식, 민주의식을 되찾는 뜻깊은 102주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대한민국 만세, 민주주의 만세. 3·1혁명 102주년 만만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