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칼럼] ‘신탁통치 오보사건’의 진실, 지금이라도 밝혀야
상태바
[김용택 칼럼] ‘신탁통치 오보사건’의 진실, 지금이라도 밝혀야
  • 김용택 참교육이야기
  • 승인 2021.01.2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5년 12월 27일자 1면 기사 "外相會議에 論議된 朝鮮獨立問題

蘇聯은 信託統治主張 蘇聯의 口實은 三八線 分割占領 米國은 卽時 獨立主張“

"소련이 신탁통치를 주장하고 미국은 한국의 즉시 독립을 주장한다” 27일자 석간 동아일보의 이 기사는 25일 AP, UP 통신의 25일자 추측 보도가 오보의 발단이 된다.

‘동아일보가 쓴 ‘합동통신 워싱턴발 25일자 보도’를 근거로 쓴 이 기사는 사실은 1945년 12월27일 아침 <조선일보>에 먼저 실렸다. 석간이던 <동아일보>는 몇 시간 뒤 같은 기사를 토씨 하나 안 바꾸고 그대로 1면 톱기사로 실으면서 상술한바와 같이 “소련은 신탁통치 주장, 미국은 즉시독립 주장”이라고 제목으로 “미국은 우리의 독립을 위해 애쓰는데, 소련은 우리를 다시 식민지로 만들려고 한다”는 인식을 갖도록 유도했던 것이다.

<오보인가 왜곡보도인가?>

이사건을 두고 '남한 우파·미군정 배후설'과 '북한 좌파·소군정 배후설'이 있지만 이 기사의 진원지가 미국발 AP, UP 통신사였고 동아일보가 이날의 오보뿐 아니라 그전에도 집요하게 소련과 좌익을 흠집 내려는 기사를 실어왔으며, 이후에도 반탁운동 정국에서 일정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왜곡 및 과장 보도를 거듭해 왔다는 사실에 비추어 오보가 아닌 의도적인 왜곡보도였음을 부인할 수 없다.

모스크바삼상회의의 결정문은 동아일보의 보도와는 정반대인 “한국의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임시정부를 수립하며 이를 준비하기 위하여 미소 공동위원회를 설치한다. 또 임시정부를 통해 미국, 영국, 소련, 중국의 4개국이 최장 5년간 신탁통치를 하고, 그 후 총선거를 실시하여 완전한 독립국가를 수립한다”는 것이다. 미국은 그 반대로 처음에는 한반도의 신타통치를 처음에는 30년 중아에서 소련의 반대로 10년으로 최종 5년으로 합의한 것이다.

<모스크바삼상회의의 진실>

모스크바삼상회의의 결정문의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미소 공동위원회 설치 → 미소 공동 위원회와 한국의 정당 및 사회단체가 협의하여 임시정부 수립권고안 작성 → 4개국의 심의 → 임시정부 수립 → 임시정부는 미소 공동위원회 밑에서 구체적인 신탁 통치 협정의 작성에 참가 → 4대국의 신탁 통치 협정 공동 심의 → 4대국이 임시정부를 통해서 최장 5년간의 신탁통치 → 총선거 → 독립국가 설립의 수순이다. 결정문대로 신탁통치가 됐다면 남북한 분단도 동족상잔의 6·25전쟁도 일어났을 리 없다.

<찬탁=애국, 반탁=매국...?>

동아일보 오보사건이 보도된후 한반도 정제를 보면 '남한 우파·미군정 배후설'의 시나리오대로 한반도는 ‘찬탁과 반탁’의 소용돌이 속으로 휘말려 들어간다. 상식이 있는 국민이라만 만족할 수준은 아니지만 미소 공동 위원회와 한국의 정당 및 사회단체가 협의하여 임시정부 수립과정인 찬탁을 부정할 국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동아일보 오보사건은 이런 모스크바삼상회의의 결정을 뒤집고 ‘좌파는 찬탁’ ‘우파는 반탁’이 다시 ”찬탁=애국, 반탁=매국“이라는 논리에 휘말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비극을 연출하게 되는 것이다.

<해방정국의 정치세력들>

찬탁과 반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 진실을 알기 위해서는 해방정국의 정치세력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다. 한반도는 해방 후 두 달도 되지 않아 미군정청에 등록된 정당의 수가 54개에 이르렀고, 그후 1년 이내에 정당 수가 300여 개로 증가하였을 정도이다. 

어제까지 일제의 탄압에서 해방된 하나의 독립국가는 정치세력의 이해관관계로 크게 ‘좌파와 우파’간의 세력다툼으로 비화된다. 동아일보오보사건 후 우파는 '즉시 독립'을 주창하며 대중의 정서를 자극. 신탁통치의 반대를 주장하면서 ‘좌익은 민족을 배반하고 소련에 나라를 팔아먹는 세력’으로 매도되면서 빵갱이 색출작전에 휘말리게 된다.

<좌우익의 대립 그리고 좌우합작운동>

해방공간에서 좌우의 양 진영을 대표하는 정치세력은 공산당(후에 남로당)과 한국민주당(약칭 민주당) 그리고 여운형이 이끄는 중도좌파의 조선인민당(후에 근로인민당)과 김구 등 상해 임시정부 계열의 한독당과 같은 중도우파 정당이 있다. 

여운형은 일제의 무조건 항복으로 힘의 진공상태를 이루게 된 한국의 과도적 치안권을 조선총독으로부터 물려받아 건국준비위원회를 결성, 조선인민공화국을 선포(1945. 9. 6)한다. 한편 보수우파진영은 임시정부 환국준비위원회의 송진우·김성수 그룹, 조선민족당의 김병로·조병옥 그룹, 한국국민당의 백남훈·김도연·윤보선·허정 그룹 등이 참여한 한국민주당을 결성(1945년 9월)한다...(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