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옛살비 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기 위해 운영 중단
상태바
논산시, 옛살비 야시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기 위해 운영 중단
  • 충청메시지
  • 승인 2019.10.1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예정되어있던 옛살비 야시장 운영을 10월 12일(토)을 마지막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위험이 아직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많은 사람이 왕래할 경우 전염병 확산의 우려가 있어 사전에 충남으로의 유입을 방지하겠다는 판단에서 이뤄졌다.

지난 9월 27일 올해 첫 문을 연 옛살비 음식문화특화거리는 전통시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고유음식과 다양한 먹거리로 시민들의 발길을 끌며 인기를 얻던 중으로 더욱 아쉬움이 남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입소문을 타며 찾는 이가 많아지고 있었는데 중단되어 아쉬움이 남지만 국가적인 재난으로 번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기 위한 최선의 조치라고 생각한다”며 “넉넉한 정과 인심을 함께 담을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많이 애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