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토착 왜구들의 반란…한심한 계룡시의회계룡시의회의장이 입법예고 한 “계룡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부결
  • 계룡사랑시민연대 대표 오병효
  • 승인 2019.08.31 19:52
  • 댓글 6

“계룡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은 계룡시의회 의장이 입법예고 한 의원발의 조례안이다.

일본은 대일항쟁시기에 전쟁물품 보급 및 침략전쟁 수행을 위해 우리나라 국민을 강제로 동원하여 노동력을 착취하였지만 현재까지 공식사과나 배상을 하지 않고 오히려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식민통치를 정당화하면서 경제보복을 하고 있다.

이에 계룡시의회는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 등에 대해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내용으로 조례안에 대한 입법예고를 거쳐 지난 30일 의안심사특별위원회에 상정했지만 표결하여 찬성과 반대 3대 3으로 부결시켰다.

계룡시의회에서 토착왜구들의 반란이 일단 성공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본제품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 작금의 환경에서 일부 계룡시의원들은 당당하게 일본의 편에서 토착왜구의 본색을 드러냈다. 윤차원 의원, 허남영 의원, 이청환 의원이 조례제정을 반대한 주인공들이다.

옛말에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고 한다. 겉으로는 시민의 대표로서 계룡시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것처럼 연출하고 뒤로는 정치적 야심을 이루기 위해 적폐세력들과 정보를 공유하며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도 계룡시민 위한다는 명분으로 시민들을 현혹시킨 의원들도 있다.

오직 자신들의 영달만이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무리들이 적폐세력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희희낙락한다면 과연 계룡시민의 대표라 할 수 있을까?

경제보복 철회 의견도 연출이었나?

계룡시 시민단체들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쳤다. 계룡시의회 의원들도 동참했다. 그러나 그들 중 일부는 토착왜구였다. 토착왜구는 부끄러운 줄 모른다.

일본을 위해 충성하는 분들이 부끄러워 할 이유가 없다. 오직 자신들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마음 따로 행동 따로 움직이며 시민들의 환심을 얻기 위한 연출에 시민들이 잠시 현혹되었을 뿐이다.

제314회 충청남도의회 임시회 교육위(2019. 8. 30)

계룡시의회가 조례안을 부결했던 지난 30일, 충청남도의회 교육위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을 의결했다. 계룡시의회와 180도 다른 선택을 했다.

계룡시의회는 정신 차려야 한다. 적폐세력에게 승복하지 말고 임시회 기간 중 의안심사특별위원회를 다시 열어 부결된 조례안을 번안동의로 다시 심사하여 의결하든지, 본회의에 직권 상정하여 토착왜구들이 부결시킨 조례안을 의결하여 더 이상 시민들을 실망시키지 말아야 한다. 배신의 정치, 모순의 정치는 반드시 퇴출시켜야 한다.

전범기업은 파라소닉, 도시바, 히다치, 니콘 등 생활주변에서 얼마든지 접할 수 있는 유명메이커 들이다. 이들 물건에 대해 가능하면 공공구매를 자제하자는 취지의 조례를 부결시켰다. 

이에 계룡사랑시민연대는 “일본 전범기업불매 조례 부결시킨 (윤차원, 허남영, 이청환)의원님! 일본이 그렇게 좋으세요?”라는 현수막을 시청앞, 금암동 사거리 , 평리 삼거리에 게시했다.

시청앞
엄사면 스타벅스 앞 삼거리
금암동 사거리

한편 계룡 시민단체는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하여 아베정권을 규탄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데 공공기관에서 일본 전범기업의 공공구매를 자제하자는 조례를 부결시킨 계룡시의회 의원님들을 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계룡시사회단체 일본제품 물매운동 참여]

계룡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임미순)는 엄사사거리에서 회원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시민으로서 일본 아베정권의 반인권적, 비도덕적, 반평화적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7월 30일)
이ㆍ통장연합회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했다. (8월 22일)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는 계룡시청앞에 모여 최근 일본경제 보복을 규탄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8월 23일)

 

계룡사랑시민연대 대표 오병효  oby5412@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ccmessage 2019-09-03 01:35:10

    전범기업은 전쟁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여 성장한 기업으로 일제강점기에 조선인들을 강제 징용하여 노동력을 착취함으로써 막대한 이익을 올린 일본 기업으로 니콘, 파라소닉, 도시바, 히다치 ... 등이 해당됩니다.   삭제

    • ccmessage 2019-09-03 01:19:33

      공무원들이 예산을 가지고 구입하는 공공구매에 일본의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자제하자는 조례입니다. 민간인들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하는데 예산으로 일본 제품 중에 전범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에 한하여 공공구매를 자제하도록 규정한 조례를 부결한 것은 비난을 받아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참고하세요.   삭제

      • 하노니 2019-09-02 23:56:41

        충청메시지 기자님 사진도 찍던데 카메라는 어느나라 제품인가요?
        일본산 렉서스 승용차를 부숴버리는 국민도 있던데 혹시 일본산 카메라를
        가지고 취재를 하신다면 부숴버릴 생각은 없는지 뭇고싶네요.
        정론직필 하세요.   삭제

        • 논인 2019-09-02 07:52:51

          반일운동에 참여하지 않으면 무조건적으로 토착왜구니
          정신을 차리라는 말을 들어야 하나요 ?
          그저 동참을 하자는 뜻으로 시작된 불매운동이 이토록 욕을 먹어가면서 까지 해야하는지 이유를 도통 모르겟네요
          언론사면 언론사답게 중립적인 위치에서 보도좀 해주시죠
          편파적으로 보도하지마시고 ^^   삭제

          • 나그네 2019-09-02 07:14:35

            계룡시의회의장이 입법예고 한 조례를 같은 집안 의원들이 부결시킨 것은 한마디로 집안 싸움이네요? 계룡시의회는 콩가루 집안... 맞지요!   삭제

            • 김철규 2019-09-01 09:59:18

              반일보다
              극일이 우선해야합니다
              등소평의 흑묘백묘론을
              생각해봅시다

              반일은 국민의 이성마비와 분노만
              키우는 정치적인 performance가
              아닐까요

              국제사회관계는
              감정과 윤리보다
              국제법과 힘이 우선합니다

              우리의 실력을 키운후에
              일본과 맞짱뜹시다
              지금은 초등생과 대학생 차이랄까~

              성질만 낼게아니라
              실력을 키울 극일운동을
              조용조용 실리적으로 합시다
              빈수레는 요란하기만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