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제 20회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11일 개막
상태바
공주시, ‘제 20회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11일 개막
  • 조성우
  • 승인 2019.07.10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당위성 공감할 뜻깊은 기회 될 듯

올해로 스무 돌을 맞는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가 오는 11일부터 3일간 공주문예회관과 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된다.

김정섭 공주시장

이번 대회는 판소리 명창부와 일반부, 학생부 등 8개 부문과 고수 4개 부문 등 총 12개 부문으로 나누어 경연을 실시하고, 시상은 명창부 대상에 대통령상을 비롯해 각 부문별 국무총리상, 국회의장상, 문화체육부장관상 등이 수여된다.

경연은 12일 250명이 참여하는 치열한 예선을 거쳐 13일 본선 대회가 열린다.

이에 앞서 11일 공주문예회관에서는 인당 박동진 선생의 삶과 예술 세계를 조명하고 판소리의 발전방안을 학문적으로 탐색해보는 학술 세미나가 오후 1시 30분 열리고, 박동진 선생 서거 16주기를 추모하는 음악회가 저녁 7시 30분 진행된다.

이와 함께 12일과 13일 저녁 7시 30분 공주한옥마을에서는 ‘소리 한옥 위에 내려앉다’, ‘한 여름 밤의 푸리’등 전통국악 향유프로그램이 마련돼 ‘전통 국악 도시 공주’의 위상을 높일 전망이다.

한편, 인당 박동진 선생은 공주 출신으로 우리나라 국악 판소리를 대표하는 최고의 명창으로 손꼽히며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인 판소리 적벽가 예능보유자다.

최덕근 문화체육과장은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신진 명창‧명고들의 대표적 등용문”이라며, “특히 올해는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위한 당위성과 필요성을 전 국민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