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공주시
공주시, 공주보에 대한 언론사 보도관련 ‘사실과 다르다’ 해명13일자 문화일보 및 14일자 조선일보 기사관련, “공주시는 공주보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적이 없습니다.”

지난 6월 13일, 문화일보 <[단독] '공주洑' 시민의견 들어보니 98%가 "해체 반대">기사와 6월 14일 조선일보 <공주 주민 98% "보 철거 반대".. 市 "다시 조사"> 기사에 대해 공주시는 “공주보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문화일보(6.13)는 <'공주洑' 시민의견 들어보니 98%가 "해체 반대">라며 “지난 3일부터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주민들의 사전의견서를 접수한 결과, 시민 770명이 의견서를 제출해 97.9%에 이르는 754명이 보 해체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6. 14)

또한 조선일보(6.14)도 <공주 주민 98% "보 철거 반대".. 市 "다시 조사">라는 제명의 기사에 “공주시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첫 여론조사 결과다. … 공주보 철거를 반대하는 의견이 754명(97.92%)으로 집계됐다.”라고 기사화했다.

시민대토론회

이와 같은 기사에 대해 공주시는 “지난 13일 금강수계 보 처리 관련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하면서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사전의견서를 접수했지만 ‘공주보에 대한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과 생각을 남겨주세요!’라는 문항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기재할 수 있도록 서술형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집계 결과 “770명이 의견서를 제출하였는데 우성면 377명, 중학동 206명, 웅진동 60명, 신관동 75명, 옥룡동 8명으로 16개 읍면동 중 5개 면ㆍ동에서만 의견서를 제출하여 지역적 편중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제출된 의견서 내용에는 공도교 유지 필요, 보 해체시 공도교 안전성 문제, 환경 문제, 농업용수 부족에 대한 걱정 등 시민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고 덧붙였다.

아쉬운 부분은 “시민의 의견을 찬성과 반대로 나누어 분류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이를 보도에 이용하는 자세는 더욱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공주시는 가장 적합하고 공주시민에게 가장 혜택이 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공정한 방법으로 수렴하여, 오는 7월에 구성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주보

한편 공주시 A씨는 “공주시가 공주보관련 의견서 집계결과를 발표하면서 770명으로 우성면 377명, 중학동 206명, 웅진동 60명, 신관동 75명, 옥룡동 8명으로 5개 면ㆍ동뿐이고 지역편중을 당당하게 내세우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시의 주민 홍보수준을 자랑하는 것처럼 들린다.” 며 “5개 면ㆍ동 377명+206명+60명+75명+8명의 합은 726명인데 44명은 공주시민이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A씨는 "의견서에는 공주보 철거를 유도하는 친절한 설명까지 곁들여 주민들 의견에 반영하려한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 면서 증거물로 사전의견서를 제시했다.

 

조성우  vip85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