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충청권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제자리로 돌아와야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의 귀환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 촉구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천안7·더불어민주당)이 17일(금) 제311회 충청남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의 귀환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은 지난 1907년 충남 부여 규암리 들판에서 발견한 두 점의 금동관음입상 중 한 점이다. 당시 일본 헌병대에 압수되었다가 경매를 통해 일본인 수집가 이치다 지로가 구매해 일본으로 반출됐다.

이 불상은 지난해 6월 일본에서 111년 만에 공개돼 문화재청 및 국립중앙박물관은 국내 환수를 위해 소장 기업가와 협상을 벌였으나 구매 가격 등의 차이가 커 결국 환수에 실패했다.

김연 의원은 “그 동안 정부는 감정가보다 높은 액수로는 매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을 뿐, 차이를 좁히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치 경매에 나온 물건 취급하면서 싸면 사고, 비싸면 어쩔 수 없다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소장자가 제시한 가격의 부적절함을 적극적으로 밝히고, 불상의 귀환을 염원하는 충남도민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연 의원은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의 귀환은 문화유산을 되찾는다는 의미를 넘어 잃어버렸던 역사를 되찾는 것”이라며 “찬란했던 백제문화를 재조명하고 우리 민족의 우수한 예술성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귀중한 보물이 하루속히 귀환하길 바란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한편, 충청남도, 부여군, 충남국외소재문화재실태조사단(단장 김연 의원)은 백제 미소불의 귀환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반출문화재 환수를 위한 여건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충청메시지  vip85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