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부여군
부여군, 36개 마을“생명사랑! 행복마을 가꾸기 ”프로그램 운영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농한기를 이용하여 우울증을 예방하고 건강한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 “생명사랑! 행복마을 가꾸기”를 운영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부여군의 2017년 자살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43.5명이며 전체 자살 사망자중 65세 이상이 40%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게 나타났다.

부여군보건소와 보건지소는 보건진료소별 1개 마을씩 36개 마을을 대상으로 1월부터 3월까지 실버체조, 웃음치료, 노래교실, 압화공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우울증 해소로 주민들에게 즐거움과 행복감을 안겨드리고 있다.

또한 주민 개개인에 대하여 우울증 선별검사, 자살척도검사 등을 통하여 우울증을 조기 발견, 우울증 고위험군으로 분류되어 상담 관리와 치료가 필요한 주민은 정신의료기관과 연계 상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치료비도 지원하고 있다.

김갑수 보건소장은 “점점 고령화 되어가는 농촌사회에서 노인어르신들이 행복하고 즐거운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부여군 자살예방과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메시지  vip85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