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학교
충남도립대 정시 경쟁률 ‘또’ 1위…전국 도립대서 최고10.1대1 전년 대비 두배 껑충, 수시1‧2차 이어 최고, 전자공학과 48대1 기록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수시 1·2차에 이어 정시모집에서도 전국 도립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충남도립대학교가 2019학년도 전국도립대학 정시 접수현황을 분석한 결과 10.1대1의 경쟁률을 보이며 지난해 이어 연속으로 전국 도립대 중 최고의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경쟁률은 충청권 4개 지역(대전·충남·충북·세종)에 있는 16개 전문대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순위이며, 지난해 정시 경쟁률(5.8대1)의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이다.

학과별로 전자공학과는 48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컴퓨터공학과가 32대1로 뒤를 쫓았다. 이어 호텔조리제빵학과가 16대1을, 경찰행정학과가 13.2대1을 기록했다.

앞서 충남도립대학교는 수시1차와 2차 모집에서 모두 도립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이번 정시에서도 1위를 기록해 명실상부 도립대 선두주자로 명성을 굳혔다.

수시1차 경쟁률은 6.8대1이었고 수시2차에서는 17.2의 경쟁률을 보였다.

허재영 총장

허재영 총장은 “충남도립대학교는 도민의 소중한 자녀들이 시대가 요구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머리부터 발끝까지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다”이라며 “우리 대학을 찾아오는 학생이면 누구나 맘껏 공부하고 바라는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립대학교는 등록금보다 높은 장학금 수혜율과 전국 첫 입학금 폐지 등 누구나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또 취업스터디와 심야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대기업 대거 합격과 750여명이 넘는 공직자를 배출하는 등 지역이 요구하는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조성우 기자  vip85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