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공주시
공주시, 금강신관공원에서 2019 신년 해맞이 행사 가져김정섭 공주시장, 시정화두는 "토고납신(吐故納新)" 으로 “좋은 것은 이어가되, 시대의 변화에 창의적으로 적응하며 시민의 행복을 가꾸겠다.” 는 의지 반영
고마곰과 공주의 머리 사이로 새해 태양이 떠오르고 있다.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새해 첫날을 맞아 금강신관공원에서 김정섭 시장, 박병수 의장, 이창선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육종명 경찰서장, 최창석 문화원장 등 기관·단체장과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9 신년 해맞이 행사를 가졌다.

대금연주(해를 부르는 소리)

오전 7시부터 금강변의 강추위 속에서 ‘신바람 공주’의 메시지를 담아 시민과 함께 시민의 행복을 위해 공주시의 발전과 시민화합을 기원하는 신년 해맞이 행사가 풍물공연, 대금연주 등의 식전공연으로 황금돼지의 새해 아침을 알렸다.

토고납신(吐故納新)

김정섭 시장은 시정의 화두를 “묵을 것을 토하고 새것을 마신다”는 의미로 “토고납신(吐故納新)”으로 정했다. 즉 “좋은 것은 이어가되, 시대의 변화에 창의적으로 적응하며 시민의 행복을 가꾸겠다.” 는 김정섭 시장의 의지가 녹아 있다.

해오름 대북 타고 (김정섭 공주시장)

이어, 김정섭 공주시장과 정진석 국회의원, 박병수 공주시의회의장의 ‘해오름 대북 타고’와 함께 새해 덕담을 비롯하여 해맞이 행사에 참여한 기관·단체장들과 함께 소망 박을 터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우공 이일권 선생의 일필휘지

그리고 우공 이일권선생이 대 붓으로 시정화두인 “토고납신(吐故納新)”을 일필휘지하면서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의 새 아침 붉은 태양은 동녘하늘에 떠오르기 시작했다.

황금돼지의 해, 첫날 떠오르는 태양

시민들과 함께 동쪽하늘을 바라보며 붉게 떠오르는 황금돼지 해의 밝은 태양을 맞이했다. 남은혜 명창과 어린이, 시립합창단의 ‘내 나라 내 겨레’ 플래시몹 형태의 합창과 함께 시민들은 소망을 담은 소원풍선을 하늘 높이 날리며 새해의 소원을 빌었다.

김정섭 공주시장

김정섭 시장은 “새해에도 1천여 공직자들과 함께 시민들이 편안한 공주를 만들겠다”면서 “인구감소와 고령화 등 어려운 난제들도 있지만 공직자와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 이를 극복하며 시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병수 의장과 이창선 부의장

박병수 의장은 “공주시의회 의원들은 시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새해 아침, 김정섭 공주시장과 박병수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시민들에게 세배를 올렸다.

이어 시의원들과 함께 즉석에서 시민들에게 세배를 올렸다.

소망풍선 만들기

해맞이 부대행사는 잊고 싶은 기억 지우기, 새해 소망 엽서 만들기, 캘리그래피 가훈 써주기, 소망풍선 만들기, 가족 등 소중한 사람과의 시작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는 포트존과 떡국 나눔행사 등이다.

금강신관공원에 설치된 공중화장실

한편 공주시는 “신바람 공주, 활기찬 미래”를 느낄 수 있는 행복도시다. 우리말에 “화장실을 보면 그 집안이나 회사의 분위기와 미래를 알 수 있다” 는 말이 있다. 해맞이 행사를 마친 필자는 공원에 설치된 화장실을 들렸다.

화장실에 들어서는 순간 아늑한 느낌에 내부를 살펴봤다. 공원에 설치된 공중화장실임에도 불구하고 훈훈했고 방향제가 설치된 것도 아닌데 화장실 냄새가 거의 없었다. 그렇다고 새로 지은 신축 건물도 아니다.

천정에 냉난방기가 가동되고 있었고 아파트의 개인 화장실처럼 누군가가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새해 아침 백제의 고도 공주에서 시민들을 위한 작지만 큰 정성과 배려의 손길을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현장이었다.

 

[해맞이 행사 이모저모]

해오름 대북 타고 (박병수 의장)
이창선 부의장
박미옥 협의회장 부부
공주시 공무원들
주차관리를 하신 고마운 분들

 

조성우 기자  vip85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메시지, 출처를 명기하면 사용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