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용택 칼럼] 개화파의 역사왜곡과 위정척사 운동
  •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 승인 2018.11.28 10:05
  • 댓글 0

매주 일요일 저녁시간이 되면 KBS에서는 '도전! 골든벨'이라는 프로그램이 방영된다. 1000회에 가까운 방영이 말해주듯 이 인기프로그램인 '도전! 골든벨'은 알파고시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우리 역사교육 아니 우리 학교교육의 암기교육의 적나라한 현장을 볼 수 있다.

역사를 ’왜 공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은 없고 파편화된 지식을 많이 암기한 기억력이 좋은 학생을 가려내 영웅으로 만드는 퇴행적인 교육의 현장을 목격할 수 있는 것이다.

‘위정척사’는 ‘바른 것을 지키고, 바르지 못한 것을 물리친다’는 뜻이다. 여기서 말하는 ‘바른 것’은 조선의 핵심 사상인 성리학이다. 맞으면 ○ 틀리면 ×... 1894년 일본군이 경복궁을 점령하자 동학 농민군은 다시 봉기하여 서울을 향해 북상하게 된다.

전봉준이 이끄는 동학 농민군의 주력부대는 공주의 ‘이 고개’에서 일본군 및 정부군과 전투를 벌여 결국 패하게 된다. 이 고개는 어디일까요?....( ), 고려 제31대 왕으로 반원 자주 정책을 추진하였으며, 대내적으로 신돈 등 신진세력을 등용하여 권문세족을 누르고 왕권을 강화시키려 하였다.

이 왕은 누구일까요? 이런 단편적이요, 파편화된 단어를 암기한 학생이 가장 우수한 학생으로 인정하는 것이 과연 교육적일까?

전교생은 물론 전체교직원과 학부모들까지 모인 자리에서 암기왕(?)을 고르는 '도전! 골든벨'이라는 이 프로그램은 이런 문제로 우수한(?) 학생을 가려내 전교의 영웅으로 만든다. 가난한 아이들에게 꿈도 꾸지 못하는 일주일간 해외연수기회를 주고 대학 입학금을 지급하는 명예와 실리를 챙기는 이 프로그램은 학생들의 로망이기도 하다.

매주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도전! 골든벨'은 지난 25일 924회를 방영했다. 어제 이 교육프로그램의 문제로 출제된 위정척사문제를 보면서 이런 암기문제로 역사를 보는 안목,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는 시각을 길러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도전! 골든벨'을 비판하고 싶어서가 아니다. 사람들은 흔히들 우리역사는 식민지잔재 미청산에서 비롯된다고들 얘기한다. 그러나 사실은 우리역사 왜곡은 개화운동이라는 서구열강의 침입에서부터 시작된다.

일제의 황국신민화의 교육으로 ‘근대화=일본화'라는 식민사관이 만들어지기 전, ’근대화=서구화‘요 ’위정척사=쇄국‘으로 몰아가는 개회파의 득세가 역사 왜곡이 서막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개화파들은 마치 위정척사운동이야말로 자본주의화(=서구화)를 가로막아 근대화의 대열에 낙오자를 만든 것이 쇄국정책으로 매도하지만 사실은 ‘근대화=자본주의화=서구화’라는 논리는 명백한 서세동점(西勢東漸)의 일제식민지화를 의미 하는 것이다.

학자들 중에는 근대화를 마치 왕정을 비롯한 신분질서, 그리고 전통적인 민족문화 심지어 농업국가와 같은 전통적인 제질서를 타도되어야 할 대상으로 간주한다. 우리의 민족철학, 민족적 혁명전통 등 우리의 것은 쓸모없는 폐기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대중의 실천적인 기반을 마련하지 못한 정약용의 실학사상은 그의 종교적인 편향성으로 제국주의의 동양침략의 첨병역할을 담당하게 된 것이다. 유길준을 비롯한 개화파들은 개화를 ‘인간의 천사만물(千事萬物)이 지선지미(至善至美)한 경역에 이름’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유길준은 근대 서양제국이 터키로부터 그리스 독립을 승인한 사실을 들어 ‘개화시대에서 침략과 같은 낡은 죄악은 없다’고 단정하고 박영효는 ‘금, 은, 동, 철, 석탄 등의 광산을 개발하되 외국인을 초빙하여 관장하도록 할 것’과 ‘외국인을 초빙하여 인민에게 법률, 재정, 정치, 예술, 수리 및 여러 기술을 가르치게 할 것’을 주장함으로써 제국주의 수중에 민족과 민족자원을 송두리째 갖다 바치라는 망언을 하기도 한다.

박규수를 비롯한 김옥균, 박영효, 서재필, 홍영식, 유길준, 서광범...과 같은 개화파들은 천주교를 비롯한 서구적 이데올로기, 서구문물, 제국주의적 무력침략에 맞서 유교적 전통을 지키고 사학(邪學=양이적 세계관)을 배척하자는 위정척사운동을 완미주의자((頭迷主義者)로 표현한다.

위정척사운동(尉正斥邪)이 봉건적 내부모순을 혁명적으로 개혁하려는 노력은 부족했지만 명백한 사실은 위정척사운동이야말로 제국주의 침략에 저항한 반제 민족주의 사상이요, 동양적·주체적 세계관에 의해 제국주의적·서구적 세계관을 극복하려는 사상이다.

사람들은 위정척사파가 존화양이(尊華攘夷)를 주장하는 것으로 보아 중국에 대한 사대주의라고 비난하지만 당시 존화라는 중국은 이미 존재하지 않은 고대 중국사회였다. 당시 위정척사파가 옹호한 소중화(小中華)란 동양적 세계관의 전통적 계승자로서 조선이라는 민족주의적 표현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개화파에 의해 구시대의 유물로 매도하고 있는 위정척사운동이야말로 병인양요와 같은 제국주의자들의 서세동점의 만행을 막고 을사보호조약에 반대한 민족수호의 실천적 운동이었다.

해방 후 친일세력이 득세하면서 민족의 역사는 일본제국주의자들이 만든 친일사관으로 개화사상은 근대화요, 위정척사운동은 강화도조약을 결사반대한 최익현을 쇄국주의자로 몰고 동학혁명을 ‘동학난 혹은 동비의 난’으로 매도한다.(계속)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http://chamstory.tistory.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