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본이 과연 우리나라 우방인가?우리나라 관함식 해상 사열에 전범기를 걸겠다는 일본의 심보… 현재도 과거 식민지처럼 우습게 보이는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 해군기지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린다. 이번 행사에 45개국 대표단과 국내외 해군 함정 50여척이 참여한다.

11일에 예정된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여하는 15개국 함정에 대해 우리 해군은 자국 국기와 주최국인 태극기를 달도록 공문으로 협조 요청했다.

이와 관련 일본 방위상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는 "자위함기 게양은 국내 법령상 의무이고, 유엔해양법조약에서도 군대 소속 선박의 국적을 표시하는 외부 표식에 해당 한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또한 해상 자위대의 간부는 산케이신문에 "국적을 표시하는 자위함기는 국가 주권의 상징" 이라며 "욱일승천기를 내리라는 것은 비상식적이고 예의가 없다며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욱일승천기는 일본제국이 주변국을 침략하며 사용했던 군기로 사실상 일본에게 피해를 입은 주변국에서 침략전쟁을 상징하는 전범기로 인식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시각이다.

일본 국기와 해상자위대 욱일승천기

욱일승천기는 일본이 1945년 8월 15일 항복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지는 듯 했지만 한국전쟁으로 우리나라가 초토화된 후 1954년 자위대를 설립하면서 욱일승천기를 슬그머니 부활시켰다.

평화의 소녀상 (논산 시민공원)

욱일승천기의 부활은 주변국에 많은 피해를 준 침략전쟁을 부인하겠다는 의미가 숨겨져 있다. 그런 일본에게 위안부 문제해결은 요원할 수 밖에 없다.

하켄크로이츠 (나치기와 나치 군기)

한편 독일은 2차 세계대전에서 패배한 후 나치 정권의 상징이던 '하켄 크로이츠'와 이를 연상케 하는 문양의 사용을 반 나치 법으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전범은 공소시효가 없어 지금이라도 잡히면 처벌을 받는다.

맥아더와 히로히토 기념촬영 (1945년 9월 27일)

그러나 일본은 전쟁에 패했지만 왕실이 온전하게 보전되었고 악명 높던 관동군 731부대 생체실험에 대하여 실험성적을 넘겨받는 조건으로 전범재판에 회부되지 않았다. 사실 일본은 맥아더와 협상에 의한 조건부 항복이었다.

그로 인해 욱일승천기는 해상 및 육상 자위대 군기로 자리 잡았고 침략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내 극우파의 우상이 되었으며 스포츠 경기 응원이나 상품 디자인에도 활용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 관함식의 사열식에 욱일승천기 게양을 고집하는 일본을 보며 양의 탈을 쓴 늑대를 상기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역사를 잊으면 불행은 되풀이된다.

 

조성우 기자  vip858@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