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의 멈춘 심장 되살린 ‘심폐소생 교육’
상태바
동료의 멈춘 심장 되살린 ‘심폐소생 교육’
  • 조성우
  • 승인 2021.11.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소방본부, 심정지 회사 동료 되살린 5명 ‘하트세이버’ 선정
▲ 동료의 멈춘 심장 되살린 ‘심폐소생 교육’

[충청메시지] 소방서와 회사의 반복적인 응급처치 교육과 발빠른 판단 및 조치가 갑자기 멈춘 심장을 되살려냈다.

충남소방본부는 심정지로 쓰러진 동료를 심폐소생술 등을 통해 되살린 김종수·김주호·박상원·차진호·황정기 씨 등 삼성전자 직원 5명을 하트세이버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찔했지만 훈훈하게 마무리된 사연은 지난 8월 1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 오전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내에서 작업을 진행하던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이 장면을 목격한 동료의 도움 요청을 듣고 황정기 씨는 망설임 없이 A씨에게 달려가 가슴을 압박하며 기도를 확보하고 옷을 풀어헤쳤다.

잠시 후 현장에 도착한 차진호 씨가 지친 황 씨를 대신해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이후 회사 소방대 소속 응급구조사 김종수 씨와 김주호 씨가 도착, 상황을 이어받아 심폐소생술을 지속했으나, A씨의 심장은 뛰지 않았다.

바로 이때 소방대 소속 또 다른 직원 박상원 씨가 자동심장충격기를 들고 현장에 도착했다.

소방대 직원들은 A씨에게 자동심장충격기로 충격을 가하며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이 결과 심정지 14분 만에 A씨는 마침내 호흡을 되찾고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로 의식도 회복했다.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아산소방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전문 응급처치를 진행하며 인근 병원에 A씨를 이송했다.

며칠 뒤 퇴원한 A씨는 현재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황정기 씨는 “평소 받아 온 소방서와 회사의 응급처치 교육에서 심정지 환자에게는 끊임없는 가슴압박이 가장 중요하다고 배웠다”며 “쓰러진 동료를 보고 두려웠지만,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가슴을 압박했다”고 말했다.

최장일 충남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은 “건강한 사람이라도 언제 어디서든 심정지가 올 수 있고 이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옆에 있는 사람”이라며 “심정지를 목격할 경우 바로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 도착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 과장은 또 “평소 자동심장충격기 위치를 숙지하는 것도 심정지 상황을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하트세이버는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라는 뜻으로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로 생명이 위험한 환자를 심폐소생술 등으로 소생시킨 사람에게 도지사가 수여하는 상이다.

도내 일반인 하트세이버는 이번 삼성전자 직원 5명을 포함해 총 34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