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 가져
상태바
논산시,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 가져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1.11.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들이 진정한 농촌의 주인이 되는 시대로 한 발짝 다가서…

농촌의 진정한 주인으로서 농업인이 직접 시정에 참여하고, 역할할 수 있는 플랫폼이자 자치분권의 핵심기구라고 할 수 있는 ‘농어업회의소’가 힘찬 출발을 알렸다.

지난 11일 오전, 논산시농어업회의소 창립준비위원회(위원장 배기성) 주관으로 논산시 아트센터에서 실시된 창립총회에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종민 국회의원, 황명선 논산시장, 구본선 논산시의장 등 내빈과 논산시 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특별히 청와대 농해수비서관실 김훈규 행정관이 자리해 농어업회의소 바탕의 농정자치 실현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1부 창립총회에서는 논산시 농어업회의소 설립 경과보고, 정관(안) 및 사업계획(안)심의, 임원 및 회장 선출 등이 진행됐으며, 2부에서는 회장 수락 인사와 황명선 논산시장 등 주요 내빈의 축사가 이어졌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이제 자치분권의 영역을 농정분야로까지 확대하여 시민은 물론 농업인들에게도 권한을 나누어 주고, 참여와 책임, 역할을 부여하여 농정자치를 실현해 나가야 한다”며 “논산시 농어업회의소는 농업인의 자치분권 조직으로서 농업인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시대를 만들어가는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출범한 농어업회의소는 농업인이 다양한 농정정책과 보조사업 등에 대해 토론하고, 정책을 제안하는 농정자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농업인의 더 많은 역할을 바탕으로 더불어 잘사는 농촌사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출된 손병륜 초대 회장은 "농어업회의소가 법제화되면 농어업인의 자주적인 농정 참여와 활동이 제도적으로 보장되고, 현장 농민의 눈높이에 맞는 효율적 농정이 가능하게 되며, 농어업회의소가 농어업인의 권익 신장과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 발전의 주춧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산시 농어업회의소는 전국 최초로 광역단위에서 자체 선정한 기구로서, 지난 2016년 7월 충청남도 농어업회의소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2017년 설립추진단을 구성한 이후 여러차례 회의와 국내·외 선진지 연수 등을 시행하고, 농업인단체, 농협 등 관련 기관 및 단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창립 기반을 만들어왔다.

현재 한농연, 농민회, 품목연구연합회 등 논산시 전체 24개 농업인단체와 6백여 농가가 회원으로 가입된 상태이며, 13개 농축산림조합 역시 뜻을 같이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향후 조례 제정, 사단법인 등기 등 일정을 추진하여 2022년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