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충남도의원, 도교육청 부당한 업무 배치 비판
상태바
김동일 충남도의원, 도교육청 부당한 업무 배치 비판
  • 조성우
  • 승인 2021.09.1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31회 임시회 5분발언… 돌봄업무서 조리업무로 직종 전환한 사례 지적
김동일 충남도의원
김동일 충남도의원

[충청메시지] 충남도의회 김동일 의원은 14일 제331회 임시회 4차 본회의5분 발언을 통해 충남도교육청 인사 배치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할 것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아이들을 돌보는 업무를 했던 기능직 공무원이 2013년 12월 공무원 직종 통폐합 조치에 따라 식당 조리 업무로 원치 않는 직종 전환을 한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 분은 한번도 하지 않았고 알지 못하는 업무에 대해 그 어떤 동의나 선택권 없이 위생직이라는 직렬로 업무를 시작했다”며 “아직도 사회 곳곳엔 능력과 자질에 상관없는 업무 재배치와 부당한 업무 전환을 하는 사례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직원들의 능력과 자질에 상관없는 업무 재배치는 업무능률을 현저히 떨어지게 만들고 기존 업무과 무관한 보직으로의 배치, 원거리 전보, 부당한 업무 전환 등 지속적인 차별을 하는 경우는 기본권과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도 교육청은 다시 한 번 소수라는 이유로 불합리한 인사배치를 강행했다면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