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자살 탈꼴지 선언’ 자살예방사업 적극 추진
상태바
‘충남도 자살 탈꼴지 선언’ 자살예방사업 적극 추진
  • 조성우
  • 승인 2021.02.25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자살예방사업 담당자 회의 개최, 도-시군 적극 소통
▲ 충청남도청

[충청메시지] 충남도는 올해 자살예방사업의 안정적 추진과 도-시군 소통 확대를 위한 자살예방사업 담당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충남 자살률은 3년 연속 전국 1위로 역점적인 정책 추진을 통한 자살 예방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실제 도내 자살률은 인구 10만명당 2017년 31.7명 2018년 35.5명 2019년 35.2명 등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26.9명보다 8.3명이 높은 수치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충남도와 충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주요사업에 대한 시군 협조 당부 및 의견수렴, 발전방안에 대한 토론 등으로 자살률 감소를 위한 도-시군 협업체계를 더욱 강화했다.

충남도가 추진하는 2021년 주요 자살예방사업으로는 전 부서 협업과제 발굴 사업 생명사랑 행복마을 운영 생명존중약국 운영 및 번개탄 판매개선 사업노인자살예방예방 멘토링 사업 자살고위험군 심리지운 및 마음 다독임 사업 등이다.

이번 간담회는, 특히 자살예방 시군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시책 공유와 업무 연찬의 기회를 가졌다 오지현 건강증진식품과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이 늘어나고 독거노인 등 대면접촉이 제한되어 정서적 우울감도 상승할 수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도와 시군이 머리를 맞대고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자살예방사업 추진으로 충남도 자살률 감소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