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오후 2시간 만에 산불 진화.밤샘진화작업으로 대형 피해 막았다
상태바
논산시, 오후 2시간 만에 산불 진화.밤샘진화작업으로 대형 피해 막았다
  • 조성우
  • 승인 2021.02.22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시장 지휘아래 소방인력, 공무원 등 600여명 투입
▲ 논산시, 오후 2시간 만에 산불 진화.밤샘진화작업으로 대형 피해 막았다

[충청메시지] 지난 21일 오후 7시 10분경 논산시 벌곡면 덕목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오후 2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산불 발생 후 논산시와 산불대책본부는 즉각적으로 인근 주민 20여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것은 물론, 소방대원 150명, 부여국유림 20명, 논산시청 직원 740명 등 총 1,200여명의 소방 인력과 소방헬기 7대, 산불진압차 5대, 소방차 31대 등을 이용해 산불 확산 방지를 위해 방어선을 구축하고 초기 진화 작업을 펼쳤다.

특히 시는 잔여 불씨로 인한 추가 산불 피해 가능성을 막기 위해 최첨단 열화상 드론을 진화 작업에 활용해 마무리 했으며 계속해서 가용 가능한 소방헬기를 이용해 사람의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곳까지 세심하게 살피면서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논산시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번 산불로 총 3ha의 산림 피해를 입었으며 현재 산불 원인 등에 대해 분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