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복환위, 성범죄 예방정책 확대 당부
상태바
충남도의회 복환위, 성범죄 예방정책 확대 당부
  • 조성우
  • 승인 2020.11.3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정책관 소관 조례·예산안 등 심의 의결
복지환경위원회

[충청메시지]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30일 여성가족정책관 소관 2021년도 본예산안과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기금운용계획안, 조례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2021년도 여성가족정책관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724억 9137만원으로 도 전체 일반회계 세출예산의 0.9% 해당한다.

오인환 위원장은 “세입예산이 증액 편성했는데 청소년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및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등 예산이 올바르게 집행되도록 신경써 달라”고 주문했다.

황영란 부위원장은 디지털 성폭력 센터와 관련 “1366센터나 해바라기 센터 등 유관기관이 산재돼 있는 것 같다”며 총괄 컨트롤타워 필요성을 제기하고 인력충원을 통한 원활한 센터 운영을 당부했다.

김동일 위원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곳이 전국에서 충남이 제일 많다”며 “사업이 올바르게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여운영 위원은 “디지털성범죄 예방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카드 배급 지원 사업의 경우 일부분 시범사업으로 진행하기보다 도내 성범죄 취약인구 전체에게 바로 보급 될 수 있도록 예산을 측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홍기후 위원은 “유관순 서거 100주년 사업으로 연극공연에 대한 추경예산 1억 1000만원이 편성돼 있는데 코로나 확산으로 다수의 대중이 모이는 공연 개최가 불투명한 것 아니냐”며 “취소시 불용액이 발생이 되는 만큼 꼭 공연이 아닌 다양한 방법의 홍보를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복환위는 오는 12월 3일까지 소관 부서 예산안 예비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사된 예산안은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12월 16일 열리는 제325회 정례회 5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