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농산물안전성분석센터 2022년 구축
상태바
공주시, 농산물안전성분석센터 2022년 구축
  • 조성우
  • 승인 2020.09.2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비 50억원 확보로 공주시 먹거리 안전성 분석 기반 조성
▲ 공주시청

[충청메시지] 공주시가 시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농산물안전성분석센터 설치를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본격 추진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농산물안전성분석센터 건립은 지난해부터 시행된 농약허용물질 목록관리제도에 맞춰 농산물 출하 전 잔류농약과 중금속 등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농업인 피해 예방과 농약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부터 관련 예산확보에 주력해 충남균형발전사업비 40억원을 확보했으며 최근 10억원의 국비 공모사업에도 최종 선정되면서 총 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시는 내년에 본격 착공해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우성면 농업기술센터 부지에 연면적 800㎡의 규모로 2층 건물을 증축해 친환경농업관리실과 농산물 안전분석실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잔류농약 성분분석기와 중금속 분석기 등 40여 종의 장비도 갖춰 관내 학교 급식에 유통되는 농산물에 대한 잔류농약과 중금속 등 안전성 분석을 통해 출하시기 조절 및 농약안전사용 지도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관내 로컬푸드매장 5개소에 유통되는 농산물과 종합사회복지관, 경로당 등에 유통되는 농산물에 대해서도 주기적으로 안전성을 분석한다.

또한, 대전과 세종 등 인근 대도시 로컬푸드매장 및 유통센터에 농산물을 공급하는 농업인들을 위해 안전성분석에 대한 자체인증서를 발급, 판매량을 늘리고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류승용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농산물안전성분석센터가 완공되면 소비자는 먹거리 안전에 대한 걱정을 덜게 되고 농업인들은 생산한 농산물의 자체인증을 통해 판로 확보와 신용 증가로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