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조직 내 갑질 뿌리 뽑는다
상태바
부여군, 조직 내 갑질 뿌리 뽑는다
  • 조성우
  • 승인 2020.08.0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피해 신고·지원 센터 중심 공공분야 갑질 근절 대책 추진

[충청메시지] 부여군이 최근 일부 언론보도로 인해 불거진 조직 내 갑질 논란과 관련해 공공분야 여건에 맞는 추진 방안을 강구, 공공분야 갑질 근절 대책을 총체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들어 공공기관 채용비리, 성희롱, 부패행위 등 공공분야에서 우월적 지위·권한을 남용한 조직 내 약자들에 대한 갑질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 갑질 피해신고·지원 창구 확대와 내부 감찰, 2차 피해 방지 등 예방에서 피해자 보호까지 단계별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에 군은 갑질 근절 가이드라인과 공공분야 갑질 유형 및 사례를 내부망 및 홈페이지에 게시·전파해 갑질 개념, 갑질 여부 판단기준을 정립하고 공공분야 갑질 대책 등을 다룬 카툰 형식의 재미와 흥미를 유발하는 청렴학습 프로그램을 매주 2회 이상 새올시스템 팝업창을 통해 사이버 교육을 실시하며 공공기관의 청렴수준과 부패취약분야 척결을 위한 청렴 시책 추진 기획조정실장을 반장으로 신고접수·처리반 / 감찰·조사반 / 협조·지원반으로 이루어진 갑질 피해 신고·지원 센터를 운영하는 등의 각종 대응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신고접수·처리반에서는 갑질피해 신고·접수 및 처리를 총괄하며 감찰·조사반에서는 청내 내부망 및 헬프라인 익명제보시스템에 접수된 신고·제보건에 대한 감찰·조사를 진행하고 협조·지원반에서는 인사조치·복무감찰,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한다.

또한 군은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비위행위와 갑질행위, 성희롱, 성폭력 등 성관련 비위행위, 보조금 부정수급, 부패행위 등 각종 비리에 대해 익명으로 제보하는 공간인 익명 신고 헬프라인시스템을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공공분야 갑질·부패 행위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이고 엄정한 형사처벌, 무관용 원칙의 단호한 징계와 함께 범죄 소지가 있는 경우에는 경찰서에 적극적인 수사 의뢰 등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제재를 강화할 방침”이며 “피해자의 인적사항 유출, 신고로 인한 불이익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 지원 등 피해자에 대한 배려도 심도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