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미소불이여 돌아오라
상태바
백제미소불이여 돌아오라
  • 조성우
  • 승인 2020.07.14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제미소불이여 돌아오라!

[충청메시지] 부여에서 출토되어 현재는 일본인 사업가가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보급 문화재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환수를 위한 군민들의 염원이 한데 모인다.

부여군과 충청남도가 후원하고 국회문화유산회복포럼·문화유산회복재단이 주관하는 백제미소불 환수를 위한 정책토론회가 오는 22일 오후 3시 부여유스호스텔 실내경기장에서 열린다.

1부 사전행사에 이어 2부에서는 임영애의 ‘백제미소불의 역사적 의미와 반출경위’, 장진성의 ‘백제미소불 환수과정 평가와 환수방안’, 박영순의 ‘국보급 문화재 환수를 위한 국회문화유산회복포럼의 역할’, 이상근의 ‘백제권역 역사문화유산과 문화자산으로 발전방안’ 등 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연이어 진행된다.

주제발표가 끝난 뒤에는 토론회에 참석한 군민들의 질의응답과 자유로운 토론시간을 마련해 백제미소불의 가치와 환수 필요성, 방안 등을 공유한다.

군은 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백제미소불 환수의 공감대를 적극 확대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백제미소불 환수 과정은 지난 2018년 백제미소불의 존재가 국내에 알려진 이후 중앙정부 주도로 진행된 환수 협상이 중단되어 부여군과 충남도, 민간단체 중심으로 환수 활동이 펼쳐졌다.

이후 부여군은 2019년 국외소재 ‘문화재 보호·환수활동 및 지원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백제미소불 환수 기자간담회, 충남도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 연석회의,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제자리 봉안을 위한 원탁회의, 환수모금운동본부 구성 등 지역을 넘어 중앙정부의 환수의지를 촉구하고 있다.

백제미소불은 1907년 부여군 규암면에서 발견된 불상 2점 중 하나로 헌병대에 압수되어 일본으로 반출됐다.

함께 출토된 부여 규암리 금동관음보살입상은 국보 제293호로 지정되어 국립부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특히 백제미소불은 자비로운 얼굴의 우아함, 부드럽게 늘어진 천의 및 신체묘사 등 조형미가 뛰어나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되고 있으며 현재 일본에 남아있는 약 150여점의 우리나라 불상 중 출토지, 이전 경위, 소장내력이 정확한 유일한 불상이어서 그 가치가 더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